[영상] “비정규직 해고할 때 협의 하냐?” 심상정 의원이 웃으며 한 말

국민일보

[영상] “비정규직 해고할 때 협의 하냐?” 심상정 의원이 웃으며 한 말

입력 2019-06-29 06:16 수정 2019-06-29 06:17

“비정규직 해고시킬 때 협의하고 해고 시키나요?”

국회 정치개혁특별위원회(이하 정개특위) 위원장인 심상정 정의당 의원이 더불어민주당과 자유한국당, 바른미래당 3당 합의로 ‘위원장 교체’ 통보를 받은 것에 대해 연락 한 통 받은 적 없다며 황당해했다. “문자 한 통도 없었다”고 한 심 의원은 자신을 비정규직으로 비교하면서 허탈하게 웃었다.

그러나 심 의원은 “자리에 연연하는 사람이 아니다”라면서 “선거제도 개혁을 완수하기 위해 어떤 모멸감도, 어떤 고통도 감수할 수 있다”고 했다. 아울러 더불어민주당에게 여야 4당 공조를 어떻게 할 것인지에 대한 입장을 밝혀달라고 촉구했다.

심 의원은 28일 오후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여야 3당 간 합의로 정개특위 원장 교체 통보를 받았다. 쉽게 말해 해고된 것”이라며 “이런 중대한 변화를 결정하면서 여야 4당 안에서 협의 절차가 이뤄지지 않은 것에 대해 어안이 벙벙하다”고 말했다.

이날 더불어민주당 이인영‧자유한국당 나경원‧바른미래당 오신환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 정치개혁특위와 사법개혁특별위원회(사개특위)의 활동기한을 오는 8월31일까지 연장하기로 하고 두 특위 위원장을 원내 1, 2당인 민주당과 한국당이 각각 맡기로 합의했다. 특히 정개특위는 한국당 위원 1명을 추가한 19명으로 위원 수를 조정했다.

인터넷 포털사이트에서는 영상이 보이지 않을 수 있습니다. 이 링크나 국민일보 홈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이에 대해 심 의원은 “한국당은 그동안 심상정 교체를 집요하게 요구했다”면서 “오늘 합의는 이 떼쓰기가 관철된 것이다. 민주당은 한국당의 떼쓰기에 굴복하기 전에 패스트트랙에 태운 선거개혁 법안을 어떻게 완수할지 먼저 여야 4당 내에서 협의했어야 한다. 그게 최소한의 예의다”라고 비판했다.

“야 3당은 패스트트랙 지정까지 함께 했고, 개혁을 완수하기 위해 공조를 계속해 왔다”고 한 심 의원은 “그런 점에서 민주당은 이번 3당 합의가 선거개혁과 관련해 어떤 의미가 있는지, 그리고 그간의 공조는 어떻게 할 것인지, 입장을 밝혀주길 바란다”고 촉구했다.



심 위원장은 이후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문자 한 통 받지 못했다”면서 “비정규직을 해고시킬 때 사전에 협의하고 해고시키냐”며 웃었다. 이후 일각에서 토사구팽당했다는 평가가 나오는 것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냐는 질문에 심 의원은 “선거제도 개혁은 모두를 위해 하는 것이고 나는 진인사대천명의 자세로 국민의 정치개혁 열망을 받아 안기 위해 노력했다”고 답했다.

심 의원은 또 “내가 최선을 다한 것은 바로 국민의 열망을 받아 안은 것이고 또 우리 정의당이 추구하는 정의로운 사회, 국민을 위한 정치를 위한 것이기 때문에 그런 말은 적절치 않다”고 답했다.

정개특위 위원장을 한국당이 맡게 되면 어떻게 할 것이냐는 질문에 심 의원은 “그동안 선거제도 개혁을 위해 흔들림 없이 함께 공조해온 여야 4당이 있다. 여야 4당이 공조 틀 안에서 협의하고 의지를 함께하는 그런 절차가 당연히 전제됐어야 한다”며 “그런 점에서 여야 3당 합의가 어떤 의미인지, 여야 4당 공조는 어떻게 할 것인지 민주당 입장을 기다리겠다. 들어보고 판단하겠다”고 말했다.

위원장 사임계를 안 낼 수도 있냐는 질문에 심 의원은 “지금 예단해서 말할 수 없다”며 “지금 어떤 얘기도 공식적으로 들은 바가 없기 때문에 민주당의 입장을 기다리겠다”고 답했다. “그동안 여야 4당이 어렵게 공조해서 선거제도 개혁을 여기까지 끌고 왔는데 말 한마디는 있지 않겠냐”고 한 심 의원은 “오늘 민주당 입장을 기다리고 있었고 아직 이야기를 못 들었지만 전화가 너무 많이 와서 간단하게 입장을 밝힌 것”이라고 했다.

심 의원은 “나는 위원장 자리에 연연해 하는 사람이 아니다”라며 “선제도 개혁을 완수하기 위해 어떤 모멸감도, 어떤 고통도 감수 할 수 있다. 그런데 오늘 여야 3당의 합의는 두 가지 지점에서 유감스럽다”고 했다.

“첫째는 심상정 위원장 교체는 한국당의 집요한 요청이었고 그 이유는 선거제도 개혁을 좌절시키기 위한 것인데 떼쓰기를 투영해서 합의를 발표한 것에 대해 우려스럽다”고 한 심 의원은 “심 위원장을 교체한 것이 이 개혁을 완수하는 데 민주당이 더 큰 책임을 자임한다는 것인지 아니면 한국당의 떼쓰기를 핑계로 밀려가겠다는 것인지 분명한 확인이 필요하다”고 했다. 심 의원은 “이런 중대한 변화를 결정하면서 여야 4당 안에서 협의 절차가 이뤄지지 않은 것에 대해 어안이 벙벙하다”고도 했다.

천금주 기자 juju79@kmib.co.kr

많이 본 기사

아직 살만한 세상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