깨진 유리병, 쏟아진 물건들…美캘리포니아 지진 후 상황(사진)

국민일보

깨진 유리병, 쏟아진 물건들…美캘리포니아 지진 후 상황(사진)

입력 2019-07-05 09:03 수정 2019-07-05 09:34
트위터

미국 캘리포니아주 남부 컨카운티 리지크레스트에서 4일 오전(현지시간) 규모 6.4의 강진이 발생했다고 미 지질조사국(USGS)이 밝혔다. 해외 네티즌들은 현지에서 촬영된 사진으로 피해 상황을 발 빠르게 공유했다.

USGS는 미 서부 시간으로 이날 오전 10시33분 진원 깊이가 8.7㎞인 강진이 일어났다며, 진원이 얕기 때문에 영향이 클 수 있다고 전했다. 진앙은 로스앤젤레스(LA)에서 북동쪽으로 240㎞ 떨어진 지역이다. 애초 6.6 규모의 강진이 발생했다고 공지했던 USGS는 곧바로 ‘규모 6.4’로 수정했다.

컨카운티 소방국은 “24건의 의료·화재 상황과 관련해 응급 구조대원들이 출동했다”고 트위터를 통해 밝혔다. 현재 일부 건물과 도로 등에서 균열이 발견된 것으로 전해졌다.

현지 네티즌들은 지진 직후 촬영한 사진들을 트위터에 공유했다. 자신의 아버지가 리지크레스트에 산다고 밝힌 트위터 이용자는 “엄청난 흔들림이 느껴졌다고 한다”며 한 식료품점에서 촬영된 사진을 공개했다. 사진에는 진열된 물품들이 바닥에 떨어지고, 쇼핑카트가 곳곳에 방치된 모습이 담겼다. 리지크레스트에 거주 중인 네티즌도 바닥에 떨어진 물건들로 어지럽혀진 방 사진을 트위터에 올렸다.







캘리포니아공과대학 지질학자인 루시 존스는 AP통신에 “강진이 있기 1시간30분쯤 전에 규모 4.3의 지진이 있었다”며 “앞으로 며칠 사이에 규모 5 정도의 여진이 일어날 가능성이 있다”고 말했다. 이어 “이번 지진은 지난 20년간 캘리포니아에서 일어난 것 중 가장 강력하다”고 강조했다.

박은주 기자 wn1247@kmib.co.kr

많이 본 기사

포토

아직 살만한 세상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