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랏말싸미’ 전미선 사망원인은 우울증…송강호 “말할 수 없이 착잡”

국민일보

‘나랏말싸미’ 전미선 사망원인은 우울증…송강호 “말할 수 없이 착잡”

입력 2019-07-16 09:44

영화 ‘나랏말싸미’의 언론 시사회가 진행되면서 고(故) 전미선 배우의 사망 원인이 다시 주목받고 있다.

전미선의 소속사 보아스 엔터테인먼트는 지난달 29일 전미선의 사망원인에 대해 “(전미선은) 평소 우울증 치료를 받았다”고 밝혔다. 이어 “고인의 명복을 빌어주기를 바란다”며 “충격과 비탄에 빠진 유가족을 위해 확인되지 않은 루머는 자제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한편 영화 ‘나랏말싸미’의 언론시사회는 15일 서울 강남구 삼성동 메가박스 코엑스에서 진행됐다. 배우 송강호와 박해일은 전미선을 추모하는 검정 넥타이를 매고 참석했다.

이날 송강호는 전미선에 대해 “너무 안타깝고 슬픈 과정이 있었다. 영화를 보면서 이루 말할 수 없는 착잡함을 느꼈다”며 “영화가 슬픔을 딛고 아름다운 이야기로 남았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박해일은 “충격이 가시지 않은 것 같다. 무엇보다 고인이 이 자리에 함께하지 못해서 너무 안타깝다”며 “그렇지만 개인적으로 선배님의 마지막 작품을 함께 해서 너무나 영광이었다. 보시는 분들도 저희 작품을 따뜻한 온기로 품어주시리라 생각한다”고 말했다.

앞서 전미선은 지난달 29일 연극 ‘친정엄마와 2박3일’ 공연을 위해 머물렀던 전북 전주의 한 호텔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당시 전북소방본부 측에 따르면 신고를 받고 출동한 구급대원들이 현장에 도착했을 때는 이미 심정지 상태였던 것으로 전해졌다.

고인의 유작이 된 영화 ‘나랏말싸미’는 조선 시대 세종의 임기 말 벌어진 한글 창제 과정을 다룬 작품이다. 전미선은 해당 작품에서 세종대왕의 아내인 소헌왕후 역을 맡았다.

송혜수 인턴기자

많이 본 기사

아직 살만한 세상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