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5당 대표, 1년 4개월 만에 회동 ‘日 경제보복’ 논의

국민일보

문 대통령-5당 대표, 1년 4개월 만에 회동 ‘日 경제보복’ 논의

입력 2019-07-16 14:37 수정 2019-07-16 15:05

문재인 대통령과 5당 대표들이 18일 만나 일본의 경제보복 조치에 대한 대응 방안을 논의한다. 문 대통령과 5당 대표들이 한자리에 모이는 것은 지난해 3월 이후 1년 4개월 만이다. 핵심 의제는 일본 수출규제지만 각종 국정 현안에 대한 논의도 오갈 전망이다.

더불어민주당 윤호중·자유한국당 박맹우·바른미래당 임재훈·민주평화당 김광수·정의당 권태홍 사무총장은 16일 실무 협의를 통해 문 대통령과 5당 대표 회동 일정을 확정했다. 회동은 오는 18일 오후 4시부터 6시까지 두 시간 동안 청와대에서 진행된다.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지정을 두고 내내 대립각을 세워온 여야 지도부가 오랜만에 한 자리에 모여 정국을 풀어나가기 위한 해법을 모색한다.

회동에는 더불어민주당 이해찬·자유한국당 황교안·바른미래당 손학규·민주평화당 정동영·정의당 심상정 대표와 각 당 비서실장, 대변인이 배석한다. 정부 측 배석자는 아직 구체적으로 정해지지 않았지만 김상조 청와대 정책실장,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등 및 국무위원들이 참석할 것으로 보인다.

윤 사무총장은 기자들과 만나 “사상 초유의 한·일 간 무역 갈등이 벌어지고 있다”며 “우리 경제에 미치는 영향을 최소화하면서 이 사안을 최단 시일 내에 해결해 나가기 위해서 여야 5당은 초당적 노력이 필요하다고 판단했다”고 설명했다.

회동에서는 우선 일본 경제보복 조치가 국내 산업에 미치는 영향에 대한 정부 보고가 이뤄질 예정이다. 이후 여야의 초당적 협력 방안을 논의한다. 일본 수출규제 외에도 추가경정예산 등 쟁점 현안을 두루 다룰 것으로 보인다. 윤 사무총장은 “각 당의 대표께서 하고 싶은 말이 있을 것이기 때문에 제한 없이 말씀을 청취하는 게 좋겠다는 생각에서 의제 외 논의도 열어놓기로 했다”고 밝혔다. 또 사안이 중대한 만큼 오찬이나 만찬의 형식이 아니라 실무적인 분위기에서 진지하게 논의하는 ‘티타임’ 형식을 갖추기로 했다.

문 대통령과 5당 대표 간 만남은 황 대표가 양자 회담을 줄곧 요구하면서 진전되지 못했다. 하지만 지난 15일 황 대표가 “일본의 수출규제 관련 논의를 위한 청와대 회담을 제안한다”며 “대승적 차원에서 어떤 회담이라도 수용하겠다”고 밝히면서 하루 만에 회동 일정에 합의했다. 18일 회동에서 황 대표와 문 대통령 간 양자 회담은 없을 계획이다. 윤 사무총장은 “별도의 양자 회동에 관해 논의한 바가 없다”고 했다.

많이 본 기사

아직 살만한 세상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