또 고발당한 ‘케어’ 박소연 대표… 이번엔 무슨 혐의?

국민일보

또 고발당한 ‘케어’ 박소연 대표… 이번엔 무슨 혐의?

동물보호 단체 박소연 2억원대 업무상 횡령 혐의로 고발

입력 2019-07-16 15:35 수정 2019-07-16 16:49
‘케어’ 박소연 대표

동물권 단체 ‘케어’ 박소연 대표가 모금액을 다른 목적으로 사용한 혐의로 또 고발당했다.

동물보호 단체 ‘비글구조네트워크’는 16일 박 대표의 업무상 횡령 혐의를 수사해달라며 서울중앙지검에 고발장을 제출했다고 밝혔다.

이들은 고발장에서 “박 대표는 2008년부터 2012년까지 동물사랑실천협회(현 케어)를 운영하며 보호소 이전을 위한 ‘땅 한평 사기 모금 운동’을 전개, 회원 519명에게서 받은 약 1억4390만원을 포함해 총 모금액 약 2억122만원을 모금 목적과 상관없는 도심 내 입양센터 등을 설립하는 데 썼다”고 주장했다.

아울러 “박 대표는 땅 사기 모금액을 본인 개인명의 계좌로 전부 이체한 뒤 그중 1억여원이 예치된 자신의 통장을 담보로 마이너스 통장을 개설해 사용했다”고 밝혔다.

비글구조네트워크는 회원들의 실제 모금액이 1억4000여만원에 이르렀으나 박 대표가 2014년 케어 총회 때 5600여만원밖에 모금되지 않았다고 정산 내역을 허위로 작성해 보고하기도 했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이는 명백한 회계 부정”이라며 “차액 8700여만원이 어디에 사용됐는지 밝히기 위한 수사가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케어 측은 “횡령 주장은 명백한 허위”라며 “박 대표는 회계 문제에 개입한 적이 없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이는) 그동안 케어의 회계를 거쳐간 수많은 사람들이 좋은 싫든 인정할 수밖에 없는 진실”이라며 “지금까지 악성 고발로 수차례 경찰조사를 받았지만 박 대표는 한 번도 횡령으로 문제되거나 처벌받은 사실이 없다”고 강조했다.

앞서 박 대표는 올해 초에도 동물보호법 위반, 업무상 횡령 등 혐의로 고발당한 바 있다.

박 대표는 보호소 공간이 부족하다는 이유로 구조 동물을 안락사시킨 혐의를 받는다. 후원금 중 3300만원을 개인 소송을 위한 변호사 선임 비용으로 쓰고 동물 보호 명목의 기부금 일부를 목적과 다르게 사용한 혐의도 적용됐다.

사건을 담당한 서울 종로경찰서는 지난 5월 박 대표를 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한 바 있다.

문동성 기자 theMoon@kmib.co.kr

많이 본 기사

아직 살만한 세상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