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정생존자’ 이도국, 북한군 ‘명해준’으로 강렬한 등장, 존재감 甲

국민일보

‘지정생존자’ 이도국, 북한군 ‘명해준’으로 강렬한 등장, 존재감 甲

입력 2019-07-17 10:02
tvN '60일, 지정생존자' 캡처

배우 이도국이 '60일, 지정생존자'에서도 강렬한 존재감을 뽐냈다.

이도국은 지난 15, 16일 방송한 tvN 월화드라마 '60일, 지정생존자'에서 북한군 명해준 역으로 등장해 시청자들과 만났다.

명해준은 북한 군부 최고 권력자 최서룡의 양 아들로, 북한에서 캄보디아로 탈북한 용병. 그는 국회의사당 폭발 테러를 본인이 주도했다는 내용의 동영상을 한국 정부에 보낸 인물이다.

이에 대통령 권한 대행인 박무진(지진희 분)은 이도국을 잡기 위해 캄보디아에 한국군 파병을 요청했지만, 캄보디아는 이를 거절했다. 하지만 박무진은 주변 국가들과 캄보디아를 설득해 협조 승인을 받아냈다.

박무진의 명령을 받은 707 특수부대는 이도국이 은신처로 삼은 캄보디아의 한 병원에 도착했다. 궁지에 몰린 이도국은 아이 몸에 폭발물을 심어 인질로 내세웠다. 그러나 이도국은 결국 한국 군에게 생포됐다.

특히 이 장면에서 이도국의 깊이 있는 연기가 시청자들의 눈길을 사로잡았다는 평. 짧은 등장이었지만 그는 손에 땀을 쥐게 만드는 대립 장면으로 명해준이라는 캐릭터를 심도 있게 풀어냈다.

아울러 6화의 말미에는 다음 화 예고편이 등장했다. 한국으로 송환된 명해준은 취조를 받기 시작했고, 그 장면과 함께 "어쩌면 테러 배후에 북한보다 더 큰 게 있을지도 모르겠다"는 내레이션이 함께 흘러나와 드라마에 긴장감을 더한 것. 이에 이도국이 연기하는 명해준이라는 캐릭터에 대한 궁금증 역시 높아지고 있는 상황이다. '60일, 지정생존자'는 매주 월, 화 밤 9시 30분 tvN에서 방송된다.

김기호 hoya71@kmib.co.kr

많이 본 기사

아직 살만한 세상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