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 스크린골프장 화재로 다친 50대, 치료 중 사망

국민일보

대구 스크린골프장 화재로 다친 50대, 치료 중 사망

입력 2019-07-18 08:09
불에 탄 대구 스크린골프장. 이하 연합뉴스

대구의 한 스프린골프장에서 발생한 화재로 다친 50대 남성이 치료를 받던 중 끝내 숨졌다. 이 남성은 평소 소음 문제 때문에 스크린골프장 업주 부부와 갈등을 빚어와 고의로 불을 낸 의혹을 받고 있었다.

대구 남부경찰서는 스크린골프장 화재 현장에서 다친 A씨(57)가 숨졌다고 18일 밝혔다. A씨는 전날 있었던 화재로 중화상을 입고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18일 오전 6시17분쯤 사망했다.


경찰은 A씨가 화재 직전 스크린골프장 업주에게 소음 관련 항의를 한 것을 확인해 화재와 관련이 있을 것으로 보고 수사를 해왔다. 앞서 한 경찰 관계자는 “A씨가 휘발유를 뿌려 불을 낸 것으로 추정 중”이라고 뉴시스에 밝혔다.

화재는 17일 오후 6시51분 대구시 남구 대명동에 위치한 모 스크린골프장에서 발생했다. 약 10분 만에 진화됐으나, A씨와 업주 부부가 중화상을 입고 병원으로 이송됐다.

불이 난 건물은 지상 3층짜리로, 2층 출입구 카운터 앞에서 화재가 시작된 것으로 추정된다. 현장에 있던 한 목격자는 “처음에 ‘펑’하는 소리에 공사하는 줄 알고 밖으로 나와보니 또 ‘펑’하는 소리가 들렸다”면서 “이후 온몸에 불이 붙은 사람이 뛰쳐나오는 것을 봤다”고 말했다.

박은주 기자 wn1247@kmib.co.kr

많이 본 기사

아직 살만한 세상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