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스티스’ 허동원, 최진혁 동생 죽인 범인일까? ‘궁금증 UP’

국민일보

‘저스티스’ 허동원, 최진혁 동생 죽인 범인일까? ‘궁금증 UP’

입력 2019-07-18 11:01
KBS 2TV ‘저스티스’ 방송화면 캡처

배우 허동원이 ‘저스티스’의 첫 악인으로 시청자에게 눈도장을 찍었다.

KBS 2TV 새 수목드라마 ‘저스티스’는 복수를 위해 악마와 거래한 타락한 변호사 이태경(최진혁 분)과 가족을 위해 스스로 악이 된 남자 송우용(손현주 분)이 여배우 연쇄 실종 사건의 한가운데서 부딪히며 대한민국 VVIP들의 숨겨진 뒷모습을 파헤치는 소셜스릴러이다.

17일 첫 방송 된 ‘저스티스’ 1화에서는 송우용이 이태경에게 용역 건달 양철기(허동원 분) 사건을 의뢰했다. 단순 폭행 사건으로 여겼던 양철기의 재판은 그가 여배우 미제 살인 사건의 유력한 용의자였음이 드러나며 새로운 사건으로 전환됐다. 예상치 못한 전개로 양철기의 새 변론이 필요한 때, 서연아(나나 분) 검사가 양철기의 심문에서 이태경의 죽은 동생 이태주(김현목 분) 사진을 제시하며 새 국면을 맞았다. 양철기가 이태주의 죽음과 어떤 연관이 있을지, 사건의 경위와 그의 정체가 극의 흥미를 고조시켰다.

허동원은 양철기를 궁금한 악인으로 만들었다. 교도소에 갇혀 있으면서도 곧 나갈 수 있을 것 같은 자신만만하고 여유로운 태도로 변호사 이태경을 맞이하는가 하면, 재판장에서는 다소 긴장한 모습으로 그가 숨기고 있는 진실을 궁금케 만들었다. 또, 이태주를 아는지 묻는 이태경을 바라보는 독기 서린 눈빛은 그가 여배우 살인 사건을 비롯해 이태주의 죽음에도 연계되어 있을 것이라는 의심을 자아내며 팽팽한 긴장감까지 조성했다.

허동원은 앞서 영화 ‘범죄도시’(감독 강윤성)와 ‘악인전’(감독 이원태)으로 얼굴을 알린 바 있다. 각 작품에서 경찰과 악인으로 분하며 관객에게 확실한 눈도장을 찍었던 그가 ‘저스티스’의 첫 에피소드 주인공으로 등장하며 시청자에게도 강렬한 인상을 남김으로써 브라운관에서 펼쳐질 허동원의 악인 열연이 더욱 기대를 모으고 있다.

한편, 허동원이 최진혁 동생의 죽음과 어떤 연관이 있을지 궁금증을 자아내고 있는 드라마 ‘저스티스’는 수목 밤 10시 KBS 2TV를 통해 방송된다. 사진=에이스팩토리 제공

김기호 hoya71@kmib.co.kr

많이 본 기사

아직 살만한 세상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