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음 탓에 스트레스” 숨진 대구 스크린골프장 방화범이 남긴 글

국민일보

“소음 탓에 스트레스” 숨진 대구 스크린골프장 방화범이 남긴 글

입력 2019-07-18 11:12
불에 탄 대구 스크린골프장. 연합뉴스

대구 남구의 한 스크린골프장에 불을 지른 뒤 자신도 화상을 입어 사망한 방화범 김모(57)씨가 자택에 ‘소음 때문에 스트레스를 받는다’는 취지의 글을 남긴 것으로 확인됐다.

대구 남부경찰서에 따르면 김씨는 17일 오후 고의로 불을 내던 중 전신에 3도 화상을 입고 대학병원으로 후송됐다. 의식 불명 상태에 빠졌던 그는 18일 오전 6시17분쯤 사망했다.

김씨의 범행 장면은 스크린골프장 CCTV에 포착됐다. 영상 속 김씨는 가연성 액체를 2층 실내에 마구 뿌렸고, 그 과정에서 불이 몸에 옮겨붙어 부상을 입었다.

스크린골프장 바로 옆 김씨의 자택에서는 ‘공치는 소리 때문에 시끄러워서 스트레스 받는다’는 내용의 글이 발견됐다. 김씨는 평소 소음 문제로 스크린골프장 업주 부부와 갈등을 빚어왔다고 한다. 화재 발생 전에도 소음 관련 항의를 한 것으로 전해졌다.

화재는 17일 오후 6시51분쯤 발생했다. 스크린골프장 2층 출입구 카운터에서 시작된 불은 10여분 만에 진화됐으나 김씨와 업주 부부가 다쳤다. 부부 중 아내 A씨(51)는 현재 위독한 상태다.

경찰은 김씨가 사망함에 따라 ‘공소권 없음’으로 사건을 마무리할 방침이다.

박은주 기자 wn1247@kmib.co.kr

많이 본 기사

아직 살만한 세상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