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리 음란행위 처음아니었다’수차례…정병국 은퇴

국민일보

‘거리 음란행위 처음아니었다’수차례…정병국 은퇴

입력 2019-07-18 17:17 수정 2019-07-18 17:19

도심 길거리에서 음란행위를 한 혐의로 경찰에 체포된 프로농구 인천 전자랜드 선수 정병국(35)이 선수 생활을 그만두기로 했다고 연합뉴스가 보도했다.

정병국의 소속팀 전자랜드는 18일 오후 “정병국이 ‘이유를 불문하고 공인으로서 물의를 일으켜 팬 여러분께 죄송하고 구단과 KBL의 명예를 실추한 것에 책임을 통감하며 더 누가 되지 않도록 은퇴하겠다’는 의사를 밝혔다”고 발표했다.

정병국은 4일 오전 6시쯤 인천시 남동구 구월동 로데오거리에서 바지를 내리고 음란행위를 한 혐의로 17일 오후 경찰에 체포됐다.

경찰은 정병국이 올해에만 수차례 거리에서 음란행위를 한 사실을 추가로 확인하고 곧 구속영장을 신청할 방침이다.

전자랜드는 “사태의 내용을 자세히 파악한 뒤 징계 수위를 논하려 했지만 선수의 은퇴 의사를 받아들이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전자랜드는 또 “해마다 선수들에게 공인으로서 모범적인 행동을 할 것을 교육해왔으나 이런 불미스러운 일이 벌어져 죄송스럽게 생각한다”고 밝혔다.

이어 “앞으로 선수단에서 불미스러운 행위가 발생하지 않도록 철저한 교육과 선수 관리에 더욱 유의하겠다”고 밝혔다.

제물포고와 중앙대 출신 정병국은 2007년 프로농구 신인 드래프트 3라운드 전체 22순위로 전자랜드에 입단했다. 2016-2017시즌 식스맨상을 받았다.



김영석 기자 yskim@kmib.co.kr

많이 본 기사

아직 살만한 세상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