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실서 13세 제자와 성관계한 20대 여교사 징역 20년

국민일보

교실서 13세 제자와 성관계한 20대 여교사 징역 20년

입력 2019-07-20 00:11 수정 2019-07-20 00:11
연합뉴스 제공

교실과 차 안 등에서 어린 제자와 성관계를 가진 20대 여교사가 법의 심판을 받았다.

미국 AP통신은 지난 13일(현지시간) 13세 소년과 성관계를 가진 혐의로 기소된 초등학교 교사 브리타니 자모라(28)에게 징역 20년이 선고됐다고 전했다.

애리조나 주의 한 초등학교 교사였던 자모라는 지난해 피해 소년과 차 안과 교실 등에서 수차례 성관계를 했다. 자모라는 특히 성행위 모습을 다른 학생들이 지켜보도록 해 충격을 주고 있다. 그녀는 또 피해 학생에게 자신의 나체 사진을 보내기도 했다. 자모라의 범행은 뒤늦게 피해 학생의 스마트폰을 확인한 부모에 의해 드러났다.

지난 12일 마리코파 카운티 법원에 선 자모라는 “내가 저지른 실수를 깊이 후회하고 반성하고 있다”며 “피해 학생과 그의 가족에게 마음 깊은 사과 말씀을 드린다”며 사죄했다. 법원은 죄질이 중한 것으로 판단해 자모라에게 징역 20년 형을 선고했다.

송혜수 인턴기자

많이 본 기사

아직 살만한 세상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