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프트’ 김혁규 “이기긴 했지만 경기력 보완 필요”

국민일보

‘데프트’ 김혁규 “이기긴 했지만 경기력 보완 필요”

입력 2019-07-18 23:12
‘데프트’ 김혁규. 라이엇 게임즈 제공

‘데프트’ 김혁규가 승리에도 짙은 아쉬움을 드러냈다.

킹존 드래곤X는 18일 서울 종로구 LCK 아레나에서 열린 한화생명 e스포츠와의 ‘2019 우리은행 LoL 챔피언스 코리아(LCK)’ 서머 정규 시즌 2라운드 경기에서 2대 1 승리를 거뒀다.

이로써 8승 3패 세트득실 +7이 된 킹존은 공동 1위에 올랐다. 반면 한화생명은 5연패 늪에 빠지며 강등권인 9위를 유지했다.

공동 1위에 올랐지만 김혁규는 아쉬움이 많다고 했다. 경기 후 매체 인터뷰에서 “이기긴 했지만 경기력이 좋았던 건 아니었다. 잘 보완해야 할 것 같다”고 총평했다. 그는 “3세트처럼 1, 2세트도 다 깔끔하게 이겼어야 했는데, 라인전에서 상대 움직임을 놓치면서 손해를 본 게 많았다. 그걸 보완해야 될 것 같다”고 말했다.

2세트 패배 상황을 묻자 “상대 조합 중 카밀이 많이 까다로웠다. 카밀이 있을 때 한타를 이길 수 있다고 확신할 수 없어서 힘들었던 것 같다”고 설명했다.

이날 한화생명은 키아나 미드를 운용했다. 이에 대해 김혁규는 “스크림에서도 많이 나오는 픽이다. 대처에 어려움은 없었다. 라인전에서 아지르 상대로 좋아서 썼던 것 같다”고 평가했다.

3연승을 달리고 있는 킹존이지만 모두 한 세트를 내줬다. 최상위권 경쟁에서 세트득실이 부각되고 있기 때문에 아쉬움이 남는 부분이 없잖아 있다. 그러나 김혁규는 “플레이오프 안에만 들어가면 제일 잘하는 팀이 우승한다고 생각한다”면서 개의치 않는 반응을 보였다. 그는 “경기력을 올리는 게 중요한 것 같다”고 덧붙였다.

김혁규는 앞으로 남은 대진 중 그리핀을 꼭 이기고 싶다고 했다. “1라운드에서 그리핀에게 졌던 경험이 있기 때문”이라고 첨언했다. 물론 다른 팀도 이겨야 한다면서 웃었다.

최근 가장 자신 있는 챔피언으로 이즈리얼을 꼽은 그는 “저와 잘 맞고, 메타에서도 괜찮은 것 같다. 사거리가 길고 생존기도 있고 대미지도 잘 나온다”고 평가했다.

다음 상대인 젠지에 대해 “최근 다양한 픽으로 경기를 한다. 밴픽 패턴이나 플레이스타일을 잘 분석해서 준비해야 될 것 같다”고 경계했다.

김혁규는 “기복을 줄이는 게 중요하다. 기복이 없는 팀은 없지만 안 좋은 경기가 안 나오도록 최대한 노력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혁규는 “항상 응원해주시는 팬들께 감사하다. 젠지도 이겨서 상위권에서 좋은 경기력 이어갈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면서 인터뷰를 마무리했다.

이다니엘 기자 dne@kmib.co.kr

많이 본 기사

포토

아직 살만한 세상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