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곽동연, 충격 엔딩으로 ‘닥터탐정’ 포문 열어

국민일보

배우 곽동연, 충격 엔딩으로 ‘닥터탐정’ 포문 열어

입력 2019-07-19 09:49

배우 곽동연이 '닥터탐정'에서 특별 출연해 강렬한 인상을 남겼다.

곽동연은 SBS 수목드라마 '닥터탐정'에서 TL 메트로의 하청업체 직원이지만, 곧 회사가 인수돼 대기업 정직원이 될 것을 기대하며 열심히 살아가는 스크린 도어 수리 기사 정하랑 역을 맡았다. '닥터탐정'은 산업 현장의 사회 부조리를 통쾌하게 해결하는 닥터탐정들의 활약을 담은 사회고발 메디컬 수사극.

17일 첫 방송된 '닥터탐정'에서는 2016년 구의역 스크린도어 사고 실화를 바탕으로 한 에피소드가 그려졌다. 이날 하랑은 정규직 전환만을 바라보며 과도한 업무와 산업재해에 노출돼 건강이 악화된 노동자의 모습을 보여줬다. 이런 건강 악화는 사고로 이어졌고, 하랑은 결국 죽음을 맞이했다.

하랑은 죽음 이후에도 주변에 많은 변화를 야기했다. 그의 죽음 때문에 도중은(박진희 분)은 부조리함에 다시 맞서기 시작, UDC(미확진 질환 센터)가 움직이는데 신호탄이 됐다. 뿐만 아니라 제대로 된 대우를 받지 못하던 하청업체 직원들이 자신의 소리를 낼 수 있도록 변화시켰다.

곽동연은 짧은 등장임에도 불구하고 강렬한 존재감을 발산하며 특별 출연의 좋은 예를 보여줬다. 그는 산업재해로 몸이 망가져가는 과정을 사실감 있게 표현한 것은 물론 가족과 생존을 위해 절박한 노동자들의 모습을 탄탄한 연기력으로 표현했다. 또한 드라마 초반, 극의 분위기를 이끄는 데 힘을 더하며 보는 이들의 집중력을 높였다는 평을 받았다.

한편 앞으로 하랑의 죽음이 산업재해임이 제대로 밝혀질지 궁금증을 모으고 있는 '닥터탐정'은 매주 수, 목요일 밤 10시 SBS에서 방송된다.사진제공 = SBS

김기호 hoya71@kmib.co.kr

많이 본 기사

아직 살만한 세상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