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훈 매니저, 불법주차 논란에 “우리 밴 맞다… 불편 드려 죄송”

국민일보

성훈 매니저, 불법주차 논란에 “우리 밴 맞다… 불편 드려 죄송”

입력 2019-07-19 16:48
성훈 인스타그램 캡처

배우 성훈(본명 방성훈)의 매니저가 불법 주차 논란에 대해 사과의 뜻을 전했다.

성훈의 매니저는 19일 자신의 불법주차를 고발한 온라인 커뮤니티 게시글에 “저희 차량 때문에 불편을 겪으신 분들에게 죄송하다. 차량 크기로 인해 부득이하게 지하주차장에 못 들어가 픽업하기 위해 잠시 주차한 상황이었다”라는 해명성 댓글을 달았다.

성훈 매니저는 이 댓글에서 “좁은 골목에 주차해 근처에 주거하시는 분, 그리고 골목을 통행하시는 분들에게 불편함을 드린 것 같다”며 “앞으로 최대한 이런 일이 없도록 조치하겠다”고 덧붙였다.

해당 논란은 전날 ‘연예인이 불법주차한다’는 제목의 글이 올라오면서 시작됐다. 작성자는 “한 연예인이 좁은 도로에 상습적으로 주차한다”며 “옆에 아파트 주차장이 있는데도 불구하고 집 앞에서 바로 타고 내리기 쉽게 하려고 불법주차하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작성자는 또 “전화나 메시지를 남기려고 봤는데 연예인 차라 그런지 번호 하나 없고 그 사람 소속사로 전화해봤는데 받지도 않는다. 답답해 죽겠다”면서 차량 앞부분을 찍은 사진을 공개했다. 사진이 공개되자 해당 차량이 성훈의 대형 밴이라는 글들이 올라왔다.

불법주차 논란에 대해 성훈 측은 “해당 게시글에 언급된 차량은 성훈이 타고 다니는 밴이 맞다”라며 “장소가 협소해 본의 아니게 불편을 끼쳤다. 죄송하다”는 입장을 밝혔다.

강태현 인턴기자

많이 본 기사

아직 살만한 세상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