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처 살해·11년 도주’ 황주연, 국내에 있을까…그가 지인에게 한 말

국민일보

‘전처 살해·11년 도주’ 황주연, 국내에 있을까…그가 지인에게 한 말

“범죄자들이 왜 잡히는지 이해 안 된다”

입력 2019-07-21 08:53
SBS '그것이 알고 싶다' 캡처


전처를 살해한 뒤 11년째 도주 중인 황주연(사진)을 20일 SBS ‘그것이 알고 싶다’ 팀이 추적했다.

황주연은 2008년 6월 17일 서울 서초구 센트럴시티 인근에서 전처 A씨, A씨와 같이 있던 남성 B씨에게 흉기를 휘둘렀다. 당시 A씨는 숨졌고, B씨는 중상을 입고 병원으로 이송돼 치료를 받았다. 황주연은 자신과 이혼 후 서울에 살던 A씨를 어린 딸을 빌미로 불러내 범행을 저질렀다. 이후 어린 딸을 차에 남겨둔 채 도주했다.

황주연은 범행 후 완전히 숨는 대신 위치를 노출했다. 그는 범행 다음 날 서울 신도림역에서 매형에게 전화를 걸어 “딸을 챙겨달라. 목숨을 끊겠다”고 말했다. 그러나 약 50분 뒤 그가 포착된 곳은 신도림역이 아닌 영등포시청역. 그는 이곳에서 지하철을 타고 강남역으로 이동했다가, 다시 사당역을 거쳐 삼각지역에 내렸다. 그다음 행선지는 범계역이었다. 전문가는 “최종 목적지는 범계역이었을 것”이라며 “삼각지역으로 간 것은 위장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매형에 따르면 A씨 모친은 황주연이 이미 사망했거나 밀항했을 것으로 추측하고 있다. 매형과 마지막 통화 이후 연락이 단 한 번도 오지 않았고, 국내에 있으면 눈에 띄는 외모라는 것이다. 황주연은 매년 전국으로 배포되는 경찰청 중요 지명피의자 종합 수배전단에도 올라있다. 그러나 전문가와 경찰은 자금 등의 문제로 황주연이 국내에서 은신 중이라고 추정했다. 타인의 인적사항을 도용해 평범한 삶을 살고 있을 가능성도 제기했다.

황주연은 A씨와 결혼해 전북 남원에서 거주했다. 그는 결혼생활 내내 폭력을 휘둘렀다고 한다. A씨와 이혼 후 교제한 여성 C씨도 황주연에게 폭행을 당했다. C씨는 “(결별 후 결혼한) 남편도 (황주연에게) 괴롭힘을 당했다. (황주연이) 날 죽이러 올 수 있다고 항상 생각했다”고 털어놨다. 황주연은 C씨를 미행하고 협박성 문자를 보내며 위협을 가했다.

한 전문가는 “전치된 공격성으로 보인다”며 “이 시점에서 황주연의 분노는 C씨에게로 향해있지만 본인이 접근할 수 있는 전처에게로 공격성을 치환했다”고 분석했다.

황주연이 국내에 은신해 있을 가능성을 조명한 그것이 알고 싶다 제작진은 이날 방송에서 한 제보를 받았다. 황주연과 닮은 사람이 있다는 내용이었다. 경찰 확인 결과 제보자가 지목한 사람은 다른 사람이었다. 전문가는 “전단지로 범인을 검거하는 데 매우 한계가 있다”고 했다.

방송 초반 황주연이 지인에게 남겼다는 말이 공개되기도 했다. 이 사건을 담당했던 수사팀장은 “‘범죄자들이 잡히는 게 이해 안 된다. 나는 안 잡힐 자신이 있다’고 했다더라”고 전했다.

박은주 기자 wn1247@kmib.co.kr

많이 본 기사

아직 살만한 세상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