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드미러가 사라진다” 현대모비스, 미래형 사이드미러 CMS 국내 최초 개발

국민일보

“사이드미러가 사라진다” 현대모비스, 미래형 사이드미러 CMS 국내 최초 개발

입력 2019-07-21 14:09 수정 2019-07-21 14:45
현대모비스가 지난 1월 미국 라스베가스에서 공개한 미래차 컨셉 ‘엠비전’에 장착된 카메라 모니터 시스템(CMS)의 모습. 주변 주행환경을 완벽하게 파악해야 하는 자율주행 시대에는 CMS 적용이 일반화 될 것으로 예상된다. 현대모비스 제공

현대모비스가 미래형 사이드미러인 ‘카메라 모니터 시스템(CMS)’을 국내 최초로 개발했다. 좁은 공간 주차 시 방해요소가 사라짐은 물론 훨씬 넓어진 시야와 혁신적 차량 디자인을 가능케 하는 혁신적 미래차 기술로 주목된다.

현대모비스는 안정성, 효율성, 디자인 3박자를 동시에 갖춘 미래형 사이드미러 CMS를 개발했다고 21일 밝혔다. CMS는 기존 사이드미러가 있던 위치에 카메라 센서를 대신 장착해 후측방 차량 주행 상황을 파악하고, 차량 내부 모니터에 표시하는 장치다. 넓은 화각을 확보, 사각지대를 대폭 줄여주기 때문에 주행 안정성 향상은 물론 다양한 형태의 카메라 적용을 통해 차량 외관 디자인의 혁신적 변화도 기대된다.

카메라 센서 화각은 35도 내외로 17도 안팎인 일반 사이드미러의 두 배 이상이다. 운전자가 굳이 고개를 돌려가며 사각지대를 확인하지 않아도 안전한 주행이 가능해진다. 뿐만 아니라 사이드미러로 인해 발생했던 풍절음 등 외부소음을 해소해주며 공기 저항 감소에 따른 연비개선 효과도 동반된다.

CMS는 양 옆 사이드 미러와 함께 룸미러까지 대체할 수 있도록 했다. 차량 좌우측면과 후방 샤크 안테나 밑 카메라 센서가 후방과 후측방 주행환경을 실시간으로 차량 실내 모니터에 표시한다.

자율주행시대 미래차는 차량 주변 360°상황을 정확하게 파악해야 한다. 글로벌 각국이 카메라 모니터 시스템과 관련한 법규를 앞 다퉈 제정하는 가운데 업체들의 경쟁도 치열한 상황이다. 이에 거울 대신 200만 화소 이상의 고성능 카메라를 2개 이상 장착해 주변 상황을 정확히 모니터링하는 CMS의 수요 역시 크게 확대될 전망이다. 글로벌 시장조사업체 IHS마켓은 카메라 모니터 시스템 수요가 2023년에는 20만대 수준으로 확대될 것으로 보고 있다.

그레고리 바라토프 현대모비스 자율주행기술개발센터장(상무)은 “미래차로의 패러다임 전환은 그 동안 당연하게 생각했던 모든 핵심부품들의 기능과 디자인 업그레이드를 요구하고 있다”며 “핵심부품 포트폴리오를 미래차 시대에 맞춰 융합해 발전시켜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정건희 기자 moderato@kmib.co.kr

많이 본 기사

포토

아직 살만한 세상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