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0만원에 中 팔린 베트남여성, SNS로 24년 만에 엄마 만나

국민일보

50만원에 中 팔린 베트남여성, SNS로 24년 만에 엄마 만나

입력 2019-07-21 17:14 수정 2019-07-21 17:29
뚜오이째 캡처

중국에 팔려 간 베트남 여성이 SNS에 올린 동영상 덕에 24년 만에 고향으로 돌아와 가족과 재회했다.

베트남 일간 뚜오이째는 21일 올해 43세인 레 티 란이 지난 18일 베트남 중북부 응에안성에 있는 자신의 집에서 가족과 ‘눈물의 상봉’을 했다고 보도했다.

올해 69세인 란의 어머니 응우옌 티 리엔은 24년 전 행방불명된 뒤 생사조차 몰랐던 란을 부둥켜안고 “정말 란 네가 맞느냐. 다시는 너를 못 보는 줄 알았다”며 눈물을 흘렸다. 마을 주민들도 란의 귀향에 박수를 보냈다.

그는 집에 들어서자마자 자신이 행방불명된 이후 세상을 떠난 아버지와 남동생을 위해 향을 피우며 명복을 빌었다. 란의 여동생 당 티 타오는 “1995년 실종 신고를 했지만 아무도 언니를 찾을 수 없었다”며 언니를 영원히 못 보게 될 것이라고 생각했다고 덧붙였다.

신문에 따르면 란은 19세이던 1995년 베트남 여성의 꾐에 속아 넘어가 중국 광시좡족자치구의 중국인 남성에게 당시 3000위안(약 50만원)에 팔려 갔다. 란은 이후 몇 차례나 다른 남성에게 팔려간 것으로 알려졌다.

란은 “중국말도 못 해서 어떻게 집에 돌아가야 할지 몰랐다. 그래서 운명을 받아들일 수밖에 없었다”며 “한순간도 가족과 고향과 조국을 그리워하지 않은 적이 없었다”고 말했다.

그러던 중 이달 초 란은 자신의 처지와 비슷하게 돈에 팔려 온 한 베트남 여성을 만났다. 두 사람은 란이 부모를 찾는 데 도움이 될 거라는 생각으로 동영상을 찍어 SNS에 올렸다.

란은 이 영상에서 베트남어도 정확하게 구사하지 못했지만, 부모의 이름과 자신의 집 주소는 기억하고 있었다. 우연히 이 동영상을 보게 된 란의 올케가 시어머니인 리엔과 다른 가족에게 이 사실을 알렸다.

신고를 받은 응에안성 경찰도 즉시 관계 당국과 협조해 이들의 가족 상봉을 도왔다고 뚜오이째는 전했다.

경찰은 돈을 받고 중국으로 베트남 여성들을 넘기는 인신매매에 대한 조사를 진행하기 위해 란으로부터 관련 진술도 확보한 것으로 전해졌다.

신유미 인턴기자

많이 본 기사

아직 살만한 세상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