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착] 태풍 ‘다나스’ 영향으로 쓰레기 더미가 된 광안리

국민일보

[포착] 태풍 ‘다나스’ 영향으로 쓰레기 더미가 된 광안리

입력 2019-07-21 18:13

21일 오전 10시 30분 부산 수영구 광안리해수욕장이 거대한 쓰레기장으로 변해 있다.

태풍‘다나스’의 영향으로 높은 파도가 해변을 덮치면서 남기고 간 쓰레기더미가 백사장 곳곳을 어지럽혔다.

바다에서 밀려온 각종 쓰레기와 해초로 부산 수영구 광안리해수욕장 백사장이 뒤덮였다.


김다영 인턴기자, 연합뉴스

많이 본 기사

아직 살만한 세상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