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밀양 영아 유기’ 女 “내가 친모”→“10대 딸 애인 줄 알고” 모두 거짓

국민일보

‘밀양 영아 유기’ 女 “내가 친모”→“10대 딸 애인 줄 알고” 모두 거짓

입력 2019-07-22 06:09 수정 2019-07-22 06:29
연합뉴스

경남 밀양의 한 주택 헛간에 신생아를 유기하고 달아난 혐의로 입건됐던 40대 여성 A씨가 유전자 감식 결과 친모가 아닌 것으로 드러났다.

A씨는 지난 11일 밀양 시내 한 주택 헛간에 분홍색 담요로 둘러싸인 영아를 유기했다. 아기는 탯줄도 안 떨어진 상태였다. 이를 발견한 동네 주민이 아기의 탯줄을 자르고 씻긴 뒤 119에 신고했다. 병원으로 옮겨진 영아는 온몸에 벌레 물린 흔적이 있었으나, 건강 상태는 양호했던 것으로 전해졌다.

경남 밀양경찰서는 탐문 수사 등을 통해 지난 13일 A씨를 검거, 영아유기 혐의로 불구속입건했다. A씨는 “아기를 양육할 수 없을 것 같았다. 잘못했고 반성한다”며 혐의를 인정했다. 그는 ‘복대 등으로 임신 사실을 숨긴 채 지내오다 헛간에서 홀로 출산한 뒤 담요에 싸서 유기했다’는 취지로 진술했다고 한다.

그러나 21일 중앙일보에 따르면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서 유기된 영아와 A씨의 DNA를 대조한 결과 불일치 판정이 나왔다. A씨는 영아의 친모가 아닌 것이다. 앞서 경찰은 A씨에게서 채취한 DNA를 국과수에 보내 유전자 감식을 의뢰했었다.

A씨는 이같은 결과에 “10대 딸이 복대를 하고 있었고, 딸의 아기인가 싶어 숨겨주려고 내가 출산한 것처럼 꾸몄다”는 식으로 진술을 번복했다. 하지만 A씨 딸 역시 최근 출산한 적이 없어 이 역시 거짓인 것으로 확인됐다.

경찰은 영아의 친모가 누구인지 밝혀내기 위해 수사를 계속할 계획이다.

박은주 기자 wn1247@kmib.co.kr

많이 본 기사

아직 살만한 세상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