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예 윤교야, MBC 아침드라마 ‘모두 다 쿵따리’ 캐스팅

국민일보

신예 윤교야, MBC 아침드라마 ‘모두 다 쿵따리’ 캐스팅

입력 2019-07-22 10:39

신예 윤교야가 MBC 아침드라마 ‘모두 다 쿵따리’에 캐스팅됐다.


아침드라마 ‘모두다 쿵따리’는 뉴욕라이프를 즐기던 뉴요커에서 뜻하지 않은 사건에 휘말려 미국에서 추방당한 송보미(박시은 분)와 한때는 뉴욕 금융시장에서 신화를 쓴 입지전적 인물이었으나, 딸의 병을 고치기 위해 천연치료제 개발에 힘쓰고 있는 한수호(김호진 분), 두 사람이‘쿵따리’에 정착하면서 벌어지는 일을 그린 유쾌한 농촌 드라마다.


윤교야는 극 중 ‘미게임’의 홍보팀의 윤대리로 분해 회사 내 분위기 메이커로 감초 역할을 톡톡히 할 전망이다.


그동안 윤교야는 영화 ‘축가’ , ‘그날의 기억’을 시작으로 뮤지컬 ‘보잉보잉’ 등 다방면에서 다양한 캐릭터를 통해 필모그래피를 차곡차곡 쌓아왔다. 특히, 지난 5월 종영한 MBC ‘더 뱅커’에 출연하며 얼굴을 알렸고, 연이어 ‘모두 다 쿵따리’까지 출연하며 다채로운 매력을 선보이고 있다.


한편, ‘모두 다 쿵따리’는 매주 월~금요일 오전7시50분에 방송된다.

박봉규 sona71@kmib.co.kr 사진=비비엔터테인먼트 제공

많이 본 기사

포토

아직 살만한 세상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