숨겨둔 금고 바닥 보니 ‘뻥’… 베트남서 4억원 털린 한국 사업가

국민일보

숨겨둔 금고 바닥 보니 ‘뻥’… 베트남서 4억원 털린 한국 사업가

입력 2019-07-22 16:58
발견 당시 A씨의 금고. 베트남넷 캡처

베트남에 진출한 한국 사업가가 살던 현지 아파트에 도둑이 들어 4억원이 넘는 귀중품을 털어간 사건이 발생했다.

22일 베트남넷 등 현지 언론에 따르면 피해를 본 한국인 사업가 A씨(51)는 지난 19일(현지시간) 오전 베트남 수도 하노이 시내에 위치한 아파트의 자택 출입문이 파손된 사실을 알게 됐다. 이를 처음 발견한 사람은 A씨의 조카인 B씨(28)다. B씨는 당시 가사도우미가 집 안을 청소할 수 있도록 출입문을 열어주기 위해 현장을 찾았다.

발견 당시 A씨의 금고. 베트남넷 캡처

B씨가 곧바로 집안을 살펴본 결과 침실 캐비닛 안에 있던 철제금고가 밖에 나와 뒤집혀 있었다. 금고 바닥은 뚫린 상태였고 그 안은 텅 비어있었다.

A씨는 하노이에 있는 모 업체 대표로 현지에 머물러왔다. 이달 초부터 개인 용무를 처리하기 위해 한국을 찾았다가 이 같은 소식을 전해 들었다.

A씨에 따르면 애초 금고에는 81억동 상당의 현금이 있었다. 우리나라 돈으로 환산하면 약 4억1000만원에 달한다. 또 고급시계 등 귀금속도 다량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현지 경찰은 용의자가 금고를 캐비닛 밖으로 꺼내 금품을 턴 것 외에는 집안 내부를 뒤진 흔적이 거의 없었다는 목격자 진술을 바탕으로 수사 중이다.

문지연 기자 jymoon@kmib.co.kr

많이 본 기사

아직 살만한 세상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