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열여덟의 순간’ 옹성우·김향기, 현실 공감부터 풋풋한 감성 자극

국민일보

‘열여덟의 순간’ 옹성우·김향기, 현실 공감부터 풋풋한 감성 자극

입력 2019-07-23 09:02 수정 2019-07-23 10:08
JTBC '열여덟의 순간' 1회 방송 캡처

‘열여덟의 순간’이 첫 방송부터 짙은 감성으로 시청자들의 마음을 두드렸다.

JTBC 월화드라마 ‘열여덟의 순간’이 22일 뜨거운 화제 속에 첫 방송됐다. 시청률 역시 전국 3.0%, 수도권 3.7%(닐슨코리아, 유료가구 기준)를 기록하며 기분 좋은 출발을 알렸다. 사소한 일에도 감정의 소용돌이에 휘말리는 열여덟, 누구에게나 스쳐 지나갔을 법한 순간을 리얼하고 깊숙하게 담아낸 ‘열여덟의 순간’은 특유의 서정적인 분위기와 배우들의 열연이 더해져 풋풋하면서도 짙은 감성을 자극했다.

무엇보다 옹성우, 김향기, 신승호, 강기영은 기대 이상의 시너지로 호평을 이끌었다. 외롭고 쓸쓸한 소년의 눈빛 속에 엉뚱하고 순수한 반전매력을 선보인 옹성우는 ‘최준우’에 완벽 동화된 모습으로 첫 연기 도전부터 합격점을 따냈다. 김향기는 열여덟 소녀 ‘유수빈’을 꾸밈없이 그려냈다. 현실감 더한 연기는 스토리를 탄탄하게 이끌며 공감을 선사했다. 신승호는 ‘마휘영’의 두 얼굴을 완벽하게 풀어내며 존재감을 과시했다. 여기에 강기영 특유의 유쾌하고 능청스러운 연기는 극에 활력을 더하며 앞으로의 활약에 기대감을 높였다.

이날 방송은 준우(옹성우 분)와 수빈(김향기 분)의 조금 특별한 첫 만남으로 시작됐다. 전학 첫날, 자전거를 타고 등교 중이던 준우가 수빈의 엄마 차에 부딪힐 뻔하며 두 사람의 인연이 시작된 것. 이어 철부지 부담임 한결(강기영 분)과 젠틀한 반장 휘영(신승호 분)의 소개로 ‘천봉고’에 입성하게 된 준우의 전학 생활은 시작부터가 순탄치 않았다.

편의점 아르바이트 배달로 휘영의 학원을 찾게 된 준우는 손재영(최대훈 분) 선생으로부터 강의실의 쓰레기를 버려줄 것을 부탁받았다. 그리고 바로 다음 날, 손재영 선생은 자신의 고급 시계가 사라졌다며 학교를 찾아왔다. 바로 준우를 의심한 것. 수차례 절도와 폭행의 사유로 강제 전학을 온 준우에 대한 신뢰는 당연히 바닥난 상태였고, 꼬리표처럼 따라붙은 오해와 편견 속에 그는 억울한 누명으로 또다시 전학을 가야 할 상황을 맞았다.

엄마(심이영 분)와 수빈, 그리고 한결 만큼은 준우를 믿었다. 휘영 역시도 그런 줄로만 알았다. 하지만 휘영이 진실을 숨기기 위해 자신을 범인으로 몰아가고 있음을 알게 된 준우의 분노가 차오르기 시작했다. 그날, 학원에서 만난 휘영의 의심스러운 행동들을 기억하고 있던 준우는 그를 붙잡아 세워 추궁했다. 서서히 드러나는 진실 앞에 휘영은 “나면 어쩔 건데, 이 쓰레기 새끼야”라며 얼굴을 바꿨고, 감정을 드러내지 않던 준우 역시 “쓰레기는 너 아냐?”라고 맞받아치며 긴장감을 고조시켰다.

이 세상 유일한 가족인 엄마와 떨어져 지내며 외로움에 익숙해진 소년 준우, 욕심 많은 엄마의 성화에 성적 스트레스를 안고 살아야 하는 우등생 수빈, 완벽한 형과 비교당하며 내면의 콤플렉스를 감추고 사는 휘영까지. 첫 방송부터 열여덟 ‘Pre-청춘’들 저마다의 이야기는 시청자들의 공감을 불러일으키기 충분했다.

‘열여덟의 순간’ 2회는 23일 밤 9시 30분 방송된다.

박봉규 sona71@kmib.co.kr

많이 본 기사

아직 살만한 세상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