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고법 “전명구 감독회장 직무정지”

국민일보

서울고법 “전명구 감독회장 직무정지”

입력 2019-07-24 10:14 수정 2019-07-24 10:17
  • 미션라이프 카카오플러스 친구등록하기

서울고등법원 제40민사부(재판장 배기열 수석부장판사)가 23일 이해연 목사가 제기한 직무정지가처분 이의신청(2018 라 21535)을 받아들였다. 이에 따라 전명구 감독회장(사진)의 직무가 또다시 정지됐다. 전 감독회장은 지난해 10월 22일 이 목사의 직무정지가처분 신청(2017카합503)에 대해 제기한 이의신청(2018카합20651)이 서울중앙지방법원 민사51부에서 받아들여지면서 직무가 정지된지 6개월여 만에 감독회장에 복귀했다.

장창일 기자 jangci@kmib.co.kr

아직 살만한 세상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