직장인 3명 중 1명은 2~3년마다 직장 옮기는 ‘잡호핑족’

국민일보

직장인 3명 중 1명은 2~3년마다 직장 옮기는 ‘잡호핑족’

입력 2019-07-24 10:39
잡코리아X알바몬

직장인 3명 가운데 1명은 스스로 2~3년마다 이직을 반복하는 ‘잡호핑(job-hopping)족’이라고 생각한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24일 취업포털 잡코리아에 따르면 직장인·취업준비생 2448명을 대상으로 한 설문조사에서 ‘자신을 잡호핑족이라고 생각하느냐’는 질문에 직장인 응답자(613명)의 34.7%가 ‘그렇다’고 답했다.

자신을 잡호핑족이라고 생각한다는 응답자들에게 이직 이유를 물은 결과 ‘연봉을 높이기 위해’라는 답변이 41.8%(복수응답)로 가장 많았고, ‘역량 강화·경력 관리’(31.5%)와 ‘상사·동료에 대한 불만’(18.3%) 등이 그 뒤를 이었다.

이직 주기에 대해서는 ‘1년~2년 미만’과 ‘6개월~1년 미만’이라는 응답이 각각 28.2%와 23.9%로 과반을 차지했다. 3개월 미만이라고 밝힌 직장인도 3.8%를 차지했다.

전체 조사 대상자에게 잡호핑족에 대한 인식을 물어본 결과 64.3%가 ‘긍정적’이라고 답했으며, ‘부정적’이라는 답변은 12.3%였다. 나머지 23.4%는 ‘모르겠다’고 답했다. 잡호핑족에 대한 이미지 조사에서도 ‘진취적 도전’이라는 답변이 52.3%(복수응답)로 가장 많았고, ‘뛰어난 개인역량’(38.6%)과 ‘풍부한 취업 정보’(34.5%) 등 긍정적인 평가가 많았다.

강태현 인턴기자


많이 본 기사

포토

아직 살만한 세상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