등굣길·출근길의 샤우팅 버스커’ 정찬석 수원 이음교회 목사

국민일보

등굣길·출근길의 샤우팅 버스커’ 정찬석 수원 이음교회 목사

입력 2019-07-28 12:35
  • 미션라이프 카카오플러스 친구등록하기
지난 23일 경기도 수원 망포역 3번 출구 앞에서 정찬석(41) 이음교회 목사가 분주하게 출근하는 사람들 사이에서 기타를 치며 찬양을 하고 있다. 하루의 시작을 버스킹(거리공연)으로 여는 정목사의 일상이다. 강민석 선임기자

지난 23일 오전 8시 경기도 수원 망포역 3번 출구 앞. 분주하게 출근하는 사람들 사이로 기타케이스를 멘 남자가 자기 키만한 삼각대를 펼쳐 세우더니 주머니에서 꺼낸 스마트폰을 삼각대에 끼웠다. 잠시 후 스마트폰 화면을 향해 손을 흔들며 인사를 한 남자는 기타를 치며 찬양을 시작했다.
하루의 시작을 버스킹(거리 공연)으로 여는 정찬석(41) 이음교회 목사의 일상이다. 정 목사는 “평소엔 잠원중 망포중 망포고를 돌며 ‘등굣길 버스킹’을 하는데 방학 기간엔 ‘출근길 버스킹’으로 바뀐다”고 했다. 정 목사의 공연은 페이스북 생중계와 함께 매일 1시간씩 진행된다.

찬양 중간에 지나는 사람과 눈이 마주치면 인사를 놓치는 법이 없었다. “좋은 아침입니다. 기쁨이 넘치는 하루 보내세요.” 한 학생은 등굣길에 만나던 정 목사를 알아보곤 반갑게 손뼉을 마주친 뒤 길을 건넜다.
정 목사가 처음 버스커로 나선 건 2017년 7월 12일. 목사 안수를 받은 다음 날부터다. 28세에 시작해 10년 넘게 해온 부교역자로서의 사역을 뒤로하고 기도 끝에 새로운 출발선에 서기로 한 것이다. 바리스타 전기설비기사 자격증은 물론 홍보물 디자인 드론 영상촬영 및 편집 등 다재다능한 그를 부르는 사역지가 많았지만 결심은 흔들리지 않았다.

“믿지 않는 사람들 앞에서 하나님을 주인공 삼아 찬양하고 선포해보지 않고 강단에 서면 안 되겠다 싶었습니다. 그래서 안수 받고난 다음 날 기타 들고 나섰지요. 솔직히 첫날부터 길거리에서 찬양할 용기가 나질 않아 아무도 없는 공원에 갔습니다. 그런데 거기서 결심을 굳히게 됐어요.”



찬양을 시작한지 30분쯤 지났을까. 정 목사는 10여m 떨어진 벤치에 앉아 찬양을 따라 부르는 할머니 한 분을 발견했다. 자세히 보니 하염없이 눈물을 쏟고 있었다. 다가가 연유를 물었다. 할머니는 30년 넘게 신앙생활해오면서 요즘처럼 힘든 적이 없었다고 털어놨다. 정 목사는 “할머니께서 온갖 악재가 겹쳐 ‘하나님이 없다’는 생각을 할 정도였는데 내 찬양을 듣고 하나님이 위로해주는 것 같았다고 말했다”면서 “위로가 필요한 이들을 위해 찬양하는 게 주어진 사명이라고 확신했다”고 설명했다.

‘등굣길 버스킹’은 ‘이 동네에 가장 위로가 필요한 이들이 누굴까’에 대한 정 목사의 결론이었다. 학교 앞 길엔 함께 찬양을 불러주던 할머니 대신 냉랭한 시선으로 정 목사를 쏘아보는 학생들뿐이었다. 하이파이브를 하려고 손을 들어도 허공에 그의 손만 덩그러니 남겨졌다. 하지만 그 기세에 눌릴 정 목사가 아니었다. 그는 “얘들아 좋은 아침이다. 행복한 하루 보내라”고 응원하며 매일 아침 같은 시간에 비가 오고 눈이 오고 바람이 불어도 신나게 버스킹을 펼쳤다.

몇 개월 후 변화가 나타나기 시작했다. 귀에 꽂고 있던 이어폰 색깔이 바뀐 아이, 새로 귀를 뚫은 아이, 화장 기법을 바꾼 아이는 물론 걸음걸이, 표정만 봐도 친한 친구와 다퉜는지까지 정 목사 눈에 훤하게 보였다. 아이들도 마음을 열어 젖혔다. 정 목사가 손을 내밀기도 전에 하이파이브를 청하는 아이가 생겼고 어떤 학생은 찬양을 연습해 정 목사 옆에서 함께 버스킹을 하기도 했다.

방과 후엔 아이들이 정 목사가 머무는 ‘이음 공간’으로 찾아온다. 이음교회의 다른 이름인 이곳에선 아이들이 컵라면 과자 등 간식을 자유롭게 먹고 보고 싶은 책을 보기도 한다. 매주 토요일엔 동네 주민들을 위한 붕어빵 가게로 변신한다. 정 목사는 “대리운전에 야식 배달까지 하며 부교역자 시절을 보낼 정도로 경제력이 바닥이었던 터라 교회 공간은 꿈도 못 꾸고 있었는데 2년 동안 무상으로 공간을 임대해주겠다는 손길이 나타나 아이들의 아지트로 활용할 수 있게 됐다”고 했다.
여전히 주일 예배엔 성도 10명 남짓 모이는 작은 공동체지만 정 목사는 “열매를 맺는 건 오직 하나님이고 나는 복음의 씨앗을 찬양에 담아 뿌릴 뿐”이라며 웃었다. 수원=최기영 기자 ky710@kmib.co.kr

포토

아직 살만한 세상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