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상화와 결혼 문제로 귀화하냐’는 질문에 강남 소속사가 보인 반응

국민일보

‘이상화와 결혼 문제로 귀화하냐’는 질문에 강남 소속사가 보인 반응

입력 2019-08-12 09:35 수정 2019-08-12 10:32

일본 국적의 가수 겸 방송인이자 스피드 스케이팅 이상화의 연인으로 유명한 강남(32)이 한국 귀화를 준비 중이라고 밝혀 눈길을 끌고 있다.

강남 소속사 디모스트엔터테인먼트는 12일 여러 매체를 통해 “강남씨가 지난해 말부터 귀화를 준비하고 있다”며 “서류상으로 완전히 바뀌기까지는 1년 정도가 걸린다고 한다”고 밝혔다. 강남은 그동안 한국에 대한 남다른 애정을 갖고 있었으며 여러 차례 가족 등과 상의 끝에 이같이 결정한 것으로 전해졌다.

강남은 이달 안으로 귀화 신청서를 제출한 뒤 귀화 심사(필기시험, 면접 심사)도 본격적으로 준비할 예정이다. 이미 오랫동안 한국에서 지내오면서 한국의 문화, 역사 등을 공부했던 만큼 시험 등에서는 큰 어려움은 없을 것으로 보인다.

귀화를 결심한 배경에 대해서는 “개인적인 부분이라 말씀드리기 어렵다”며 말을 아꼈다. 때문에 이상화와의 결혼을 위한 절차가 아니냐는 주장이 제기되기도 했다. 이에 대해 소속사 측은 “진지하게 교제하고 있는 만큼 영향을 미쳤을 수 있지만 결혼 때문이라고 말하기는 어렵다”고 답했다.

그룹 M.I.B로 2011년 데뷔한 강남은 ‘G.D.M' ‘들이대' 등의 곡으로 활동했으며 2015년부터는 트로트 가수로도 활동을 이어오고 있다. MBC 예능프로그램 ‘나 혼자 산다’ SBS 예능프로그램 ‘정글의 법칙’ 등에 출연하며 왕성한 활동을 벌이고 있다. 지난 3월 스피드 스케이팅 선수 이상화와의 열애 사실을 인정해 화제를 모았었다.

천금주 기자 juju79@kmib.co.kr

많이 본 기사

아직 살만한 세상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