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진혁, ‘터널’→‘마성의기쁨’→‘저스티스’…마니아층 드라마 생성의 1등 공신

국민일보

최진혁, ‘터널’→‘마성의기쁨’→‘저스티스’…마니아층 드라마 생성의 1등 공신

입력 2019-08-13 09:07 수정 2019-08-13 10:18

배우 최진혁이 드라마 ‘터널’, ‘마성의 기쁨’에 이어 ‘저스티스’로 또 한 번 마니아층 드라마를 형성하며 ‘믿고 보는 최진혁’을 입증했다.

최진혁은 지난달 17일 첫 방송된 KBS2 수목드라마 ‘저스티스’에서 복수를 위해 악마와 거래한 타락한 변호사 ‘이태경’ 역으로 분했다. 남다른 연기력으로 선과 악의 양면을 가진 ‘이태경’ 캐릭터를 완벽하게 그려내며 마니아층 드라마 형성의 1등 공신으로 우뚝 섰다.

앞서 출연했던 작품에서도 최진혁은 마니아층 형성의 1등 공신으로 활약해왔다. 특히, OCN 드라마 ‘터널’을 통해 그 진가를 더욱 발휘했다. 정의감에 불타는 열혈 형사 ‘박광호’ 역을 맡아 때로는 불같은 성격으로, 때로는 부성애 넘치는 모습으로 극의 흐름을 주도하며 시청자들을 울고 웃게 했다.

또, 드라맥스, MBN 드라마 ‘마성의 기쁨’을 통해서는 로맨틱함과 코믹함을 자유자재로 연기하며 한계 없는 연기 스펙트럼으로 마니아층을 형성했다.

이처럼 매 작품, 마니아층 형성의 1등 공신으로 활약하고 있는 최진혁이 앞으로 남은 ‘저스티스’ 방송분에서 어떠한 연기를 선보일지 더욱 기대가 모아진다.

한편, 최진혁의 열연으로 두터운 마니아층을 자랑하는 KBS2 드라마 ‘저스티스’는 매주 수, 목요일 밤 10시에 방송된다. 사진제공=OCN, 드라맥스&MBN, KBS2

김기호 hoya71@kmib.co.kr

많이 본 기사

포토

아직 살만한 세상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