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억울한 죄인 고유정, 비용 없이 도우려 했지만…” 변호사, 결국 또 사임

국민일보

“억울한 죄인 고유정, 비용 없이 도우려 했지만…” 변호사, 결국 또 사임

입력 2019-08-13 14:12 수정 2019-08-13 14:58
연합뉴스

‘제주 전 남편 살인 사건’ 피고인 고유정(36) 변론을 재차 맡았다가 비난 여론에 휩싸인 판사 출신 변호사가 이번 사건을 포기하겠다는 의사를 밝혔다.

13일 CBS노컷뉴스에 따르면 전날 있었던 고유정사건 첫 공판에 나섰다가 대중들의 공분을 산 변호사 A씨가 사건에서 손을 떼겠다고 밝혔다. 애초에 고유정 변호를 위해 몸담았던 법무법인에서 퇴사하기로 했으나 이 절차도 무산하기로 했다.

A변호사는 이날 오전 소속 법무법인 내부 SNS 단체대화방에 올린 글을 통해 이 같은 의사를 전했다. 그는 “억울한 죄인을 후배의 소개로 만나 차비 외에는 별 비용 없이 소신껏 도우려 했다”며 “그 과정에서 법인에는 피해가 가지 않도록 할 수 있는 노력을 나름대로 했지만, (그러지 못해) 죄송하다”고 썼다.

이어 “어제(12일)는 제 개인 쪽으로만 화살이 날아오는 상황이었으리라 본다”며 “급기야 가족 중 스트레스로 쓰러지는 분이 계셔서 소신을 완전히 꺾기로 했다”고 말했다.

그는 CBS노컷뉴스 측에도 어머니의 건강 문제로 인한 결정임을 밝힌 것으로 전해졌다. 그러면서 “졸피뎀이 오히려 고유정에게서 나왔다는 증거를 보고 억울한 사정을 살펴보려 했다”는 말도 한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고유정은 지난달 자신의 변론을 맡아줄 변호인단을 꾸렸었다. 당시 판사 출신과 생명공학 전공자 등 5명의 변호사가 포함됐다는 사실이 알려져 ‘호화 변호인단’이라는 비판이 나오기도 했다. 부정적 여론이 거세지자 이들은 전원 사임 의사를 전했다. A변호사 역시 이 중 한 명이다.

A변호사는 이때 사임계를 제출한 뒤에도 고유정이 수감된 제주교도소에 수시로 방문한 것으로 알려졌다. 고유정은 첫 공판을 앞두고 A변호사를 재선임했고 그는 사건에 복귀했다.

고유정과 A변호사는 12일 오전 제주지법 201호 법정에서 열린 첫 재판에서 피해자인 전 남편 강모(36)씨의 성폭행 시도로 인한 우발적 범행이라는 기존 입장을 고수했다. 강씨에게 변태적 성욕이 있었다는 주장까지 하며 사건 발생 원인을 피해자에게 돌렸다.

그러면서 “피해자가 설거지하는 평화로운 전 아내(고유정)의 뒷모습에서 옛날 추억을 떠올렸던 것”이라며 “자신의 무리한 성적 요구를 피고인이 거부하지 않았던 과거를 기대했던 것이 비극을 낳게 된 단초”라고 말했다.

이에 피해자 측 변호인은 “피고인 측은 고인의 명예를 심각하게 훼손하는 일방적인 진술을 다수했다”며 “죽은 자는 말이 없다는 점을 악용해 터무니없는 진술을 한 부분에 대해 응당 책임을 져야 할 것”이라고 반박했다.

재판을 지켜본 유족들 역시 “피해자가 없다는 이유로 고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발언을 하는 고유정 변호인에 대해 큰 분노와 좌절을 느낀다”며 “한 편의 소설을 본 것만 같다”고 참담한 심경을 호소했다.

문지연 기자 jymoon@kmib.co.kr

많이 본 기사

아직 살만한 세상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