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교안, 14일 이승만 동상 앞에서 ‘대국민 담화’

국민일보

황교안, 14일 이승만 동상 앞에서 ‘대국민 담화’

광복절 하루 앞두고 문재인정부 경제·외교 등 정책 대전환 요구할 듯

입력 2019-08-13 18:16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 연합뉴스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14일 국회에서 대국민 담화를 발표할 예정이다. 야당 대표가 광복절을 맞아 별도의 담화를 내는 것은 이례적인 일이다. 광복절 하루 전날 문재인 대통령의 8·15 경축사와 대척점에 설 보수 야당의 메시지를 먼저 내보내려는 의도로 보인다.

특히 황 대표는 자유민주주의와 시장경제를 받아들인 도입한 이승만 전 대통령을 ‘건국의 아버지’로 기린다는 의미에서 국회 로텐더홀 이승만 전 대통령 동사 앞에서 담화를 발표하기로 했다.

황 대표는 담화를 통해 문재인정부 국정운영의 문제점을 지적하고 경제, 외교 분야 등의 정책 대전환을 요구할 것으로 보인다.

그는 그동안 문재인 정부 출범 이후 경제 상황이 악화했다고 주장하면서 급격한 최저임금 인상과 과도한 근로시간 단축 등 소득주도성장 정책의 폐기를 촉구해 왔다. 일본의 경제보복에 대한 한국당 나름의 대응책을 제시할 가능성도 있다.

황 대표는 또 현 정부의 굴종적 대북정책으로 한반도 안보 위기가 심화했다고 진단하면서 9·19 남북군사합의 폐기와 외교·안보 라인 전면 교체 등도 요구할 계획이다.

대국민 담화 발표는 20여분간 진행될 예정이며, 담화 발표 이후 취재진과의 질의응답도 이뤄진다.

지호일 기자 blue51@kmib.co.kr

많이 본 기사

아직 살만한 세상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