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조 한·일대첩 영화로 만든다’ 1954년 스위스월드컵 예선 대승

국민일보

‘원조 한·일대첩 영화로 만든다’ 1954년 스위스월드컵 예선 대승

입력 2019-08-14 09:00 수정 2019-08-14 10:42
연합뉴스 제공

한국 축구 사상 처음으로 일본을 이긴 1954년 스위스월드컵 아시아 예선 한·일전 이야기가 영화로 제작된다고 연합뉴스가 보도했다.

영화 제작자인 차승재 동국대 영상대학원 교수는 14일 연합뉴스를 통해 “광복 후 첫 한일전이자 일본을 이긴 도쿄 대첩을 내년 연말 개봉을 목표로 준비하고 있다”며 “주연 배우를 섭외 중”이라고 밝혔다.

차 교수는 영화 ‘비트’와 ‘8월의 크리스마스’ ‘살인의 추억’ ‘말죽거리 잔혹사’ ‘범죄의 재구성’ ‘내 머릿속의 지우개’ 등의 제작을 맡은 바 있다.

차 교수는 “광복 후 얼마 되지 않아 어려운 시기에 일본과 첫 대결에서 대승을 거둔 첫 극일(克日)이라는 소재가 극적이었다”며 “내년 3월부터 촬영에 들어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조범구 감독이 메가폰을 잡는다. ‘신의 한 수(2014년)’와 ‘퀵(2011년)’, ‘복서(2000년)’ 등을 연출한 바 있다.

영화 ‘도쿄 대첩(가제)’은 광복 후 한국전쟁의 폐허 속에서 치른 일본과의 1954년 스위스월드컵 아시아지역 예선 1, 2차전을 다룬다고 한다.

당시 한국은 일본과 홈 앤드 어웨이 방식으로 맞붙게 돼 있었지만 “일본인이 우리 땅에 들어오게 해선 안 된다”는 이승만 당시 대통령의 반대 탓에 두 경기 모두 일본 도쿄에서 치렀다.

대표팀 사령탑이었던 이유형 감독은 이승만 대통령에게 “일본을 이기지 못하면 선수단 모두가 현해탄에 몸을 던지겠다”고 말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

1954년 3월 7일과 같은 달 14일 일본의 심장부인 도쿄 메이지진구구장에서 경기가 열렸다.

한국은 결국 1차전 5대 1로 승리한 데 이어 2차전 2대 2 무승부로 1승 1무를 기록해 스위스월드컵 출전권을 따냈다.

한국 축구의 원조 스트라이커인 최정민이 1차전 멀티 골에 이어 2차전에서 득점하며 월드컵 본선 진출에 앞장섰다. 특히 1차전 5대 1 승리는 역대 78차례의 한·일전에서 최다골 승리이자 ‘원조 도쿄 대첩’으로 남아 있다.

고(故) 최정민 선생의 딸인 최혜정씨는 “아버지가 스위스월드컵 예선 한일전을 다룬 영화가 만들어지는 걸 생전에 보셨다면 기뻐하셨을 것 같다”고 말했다고 연합뉴스가 전했다. 이어 “어머니를 통해서도 아버지가 일본과의 경기에서 멋진 활약을 했다는 걸 많이 들었다”고 말했다.



김영석 기자 yskim@kmib.co.kr

많이 본 기사

아직 살만한 세상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