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中, 홍콩 접경으로 병력 이동…정보기관 보고”

국민일보

트럼프 “中, 홍콩 접경으로 병력 이동…정보기관 보고”

폼페이오와 중국 공산당 외교담당 만남

입력 2019-08-14 09:02 수정 2019-08-14 10:09
홍콩공항 점령한 송환법 반대 시위대. 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13일(현지시간) 홍콩의 ‘범죄인 인도법안’(송환법) 반대 시위에 대한 진압 문제와 관련, 중국 정부가 병력을 홍콩과의 접경지역으로 이동시키고 있다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트위터에 올린 글에서 “우리의 정보기관이 우리에게 알려왔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그러면서 “모든 이들은 진정하고 안전하게 있어야 한다!”고 덧붙였다.

트럼프 대통령은 “많은 이들은 홍콩에서 진행되고 있는 문제에 대해 나와 미국 탓을 하고 있다. 나는 왜 그런지 상상할 수 없다”고 불만스러워했다. 로이터통신은 트럼프 대통령이 신규 병력 이동을 거론한 건지 아니면 이미 언론에 보도된 이동 상황을 언급한 것인지는 불투명하다고 보도했다.

송환법에 반대하는 홍콩의 시위가 격화하면서 홍콩 국제공항이 일시 폐쇄되는 사태까지 벌어진 가운데 중국 정부는 본토의 무력을 동원해 진압하는 방안을 검토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와 관련, 현지시간으로 12일 홍콩 명보에 따르면 홍콩과 바다를 사이에 둔 선전시 선전만 일대에 지난 10일 무장경찰이 탄 장갑차와 물대포가 대규모로 집결하는 모습이 포착됐다.

이에 대해 미국 측 인사들은 중국의 무력 투입을 강력히 우려하며 비판했으며, 중국 측은 ‘내정 간섭’이라고 반발했다. 앞서 미치 매코널 공화당 상원 원내대표는 공개적으로 경고성 발언을 한 바 있으며, 존 볼턴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 등도 홍콩의 자치권 존중과 정치적 표현·집회의 자유를 강조하는 등 중국에 대한 압박에 가세해 왔다.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이 같은 날 양제츠 중국 공산당 외교담당 정치국원을 만났다고 미 국무부가 밝혔다. 국무부는 폼페이오 장관이 양제츠 정치국원을 이날 오전 뉴욕에서 만났고 미중관계에 대해 광범위한 의견 교환을 했다고 전했다. 그러나 양측의 세부적인 논의 의제에 대해서는 거론하지 않았다.

홍콩 시위의 격화 속에 중국의 무력 진압 가능성이 제기된 가운데 이뤄진 폼페이오 장관과 양제츠 정치국원의 회담에서는 홍콩 사태 관련 대응 방안도 논의됐을 것으로 예상된다. 미국과 중국은 홍콩 시위와 관련해 첨예한 신경전을 벌여왔다. 홍콩 민주화 시위 ‘우산 혁명’ 지도부 등이 지난 6일 홍콩 주재 미국 영사를 만나는 사진이 공개되자 중국은 미국 배후설을 본격적으로 제기했다.

강주화 기자 rula@kmib.co.kr

많이 본 기사

아직 살만한 세상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