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5세 소녀, 두번째 메이저 도전’ 가우프, 와일드카드로 US오픈 출전

국민일보

‘15세 소녀, 두번째 메이저 도전’ 가우프, 와일드카드로 US오픈 출전

입력 2019-08-14 09:12

‘15세 소녀’ 코리 가우프(미국)가 또 한 번 여자 테니스 메이저 대회인 US오픈에 도전한다.

AP통신은 “가우프가 와일드카드를 받아 8월 말 시작하는 US오픈 본선에 진출했다”고 14일(한국시간) 전했다고 연합뉴스가 보도했다.

US오픈을 개최하는 미국테니스협회(USTA)는 여자 단식 본선에 6장의 와일드카드를 사용할 수 있고, 가우프는 이 가운데 한장을 받았다.

가우프는 지난 6월 4대 메이저대회 중 하나인 윔블던에서 만 15세 122일의 나이로 예선을 통과해 본선에 진출했다. 프로선수들의 메이저대회 진출이 허용된 1968년 오픈 시대 이후 최연소 윔블던 예선 통과자였다.

가우프는 1라운드에서 윔블던 5회 우승자이자 전 세계랭킹 1위인 비너스 윌리엄스(미국)를 꺾는 이변을 연출했고, 2라운드와 3라운드에서도 연이어 승리를 따내며 16강까지 진출했다.

이번 US오픈은 가우프의 두 번째 메이저대회다. 2019 US오픈은 현지시간 8월 26일 미국 뉴욕 플러싱메도의 빌리 진 킹 국립테니스센터에서 시작한다.



김영석 기자 yskim@kmib.co.kr

많이 본 기사

아직 살만한 세상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