옹성우, 드라마 첫 주연 합격점…‘청춘의 아이콘’ 시청자 매료

국민일보

옹성우, 드라마 첫 주연 합격점…‘청춘의 아이콘’ 시청자 매료

입력 2019-08-14 10:16

옹성우가 강렬한 존재감의 신인 배우로 주목받고 있다.

'프로듀스 101' 시즌 2에서 최종 5위에 올라 워너원으로 데뷔한 옹성우는 노래와 춤뿐만 아니라 예능, 연기, MC 등 다양한 분야에서 활약하며 팬덤과 대중성을 모두 사로잡았다. 워너원의 멤버로 뜻깊은 활동을 마무리한 옹성우가 2019년 JTBC 월화드라마 ‘열여덟의 순간’ 의 최준우 역에 캐스팅되며 배우로 새로운 출발을 알렸다.

옹성우가 맡은 최준우는 외로움이 일상이지만 누구보다 단단한 소년으로 늘 혼자였기에 감정 표현에는 서툴지만, 엉뚱하고 귀여운 반전 매력을 가진 인물이다.

대중에게 있어 무대 위의 화려한 모습과 밝고 유쾌한 이미지가 익숙했던 옹성우였기에 그가 열여덟 고등학생을 연기한다고 했을 때 과연 잘 소화할 수 있을 것인가에 대한 우려의 시선도 있었다. 하지만 드라마가 터닝 포인트를 지난 현재 옹성우에 대한 반응은 기대 이상이다.

오랜 시간 감독님과 의논해가며 ‘최준우’라는 캐릭터를 준비했다고 밝힌 바 있는 옹성우는 많은 사람들의 우려와 달리 이질감 없이 작품과 캐릭터에 자연스럽게 녹아들어 첫 방송부터 호평을 이끌어 내고 있다. 특히, 깊고 짙은 눈빛은 캐릭터의 진지한 감정 묘사를 더욱 흡인력 있게 그리고 있을 뿐만 아니라 느린 듯 담담한 말투는 최준우의 내면을 밀도 있게 표현하며 캐릭터의 입체감과 매력을 더해 시청자들의 시선을 끌고 있다.

드라마 출연자 화제성 1위에 랭크되는 등 2019년 여름 뜨거운 화제의 중심에 선 옹성우는 느리지만 조금씩 성장해 나가는 열여덟의 성장통을 현실적으로 표현해내며 무채색이었던 소년의 삶을 다채롭게 채우고 있다. '열여덟의 순간'이 어른들도 몰입할 수 있는 감성 청춘물로 인기몰이를 하는 것은 옹성우가 가진 뜨거운 순수함으로 채워지는 풋풋한 청춘의 매력 덕분이다.

첫 주연작에서 주목받는 신인배우로 눈도장을 찍으며 새로운 가능성을 연 옹성우 2019년 여름을 열여덟의 감성으로 청량하게 물들이고 있는 옹성우가 한 단계씩 성장해 나갈 모습에 대중의 시선이 집중되고 있다. 사진제공: 드라마하우스, 키이스트

김기호 hoya71@kmib.co.kr

많이 본 기사

포토

아직 살만한 세상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