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 공주시 “일본 지방정부와의 모든 교류활동 전면 중단할 것”

국민일보

충남 공주시 “일본 지방정부와의 모든 교류활동 전면 중단할 것”

입력 2019-08-14 15:27 수정 2019-08-14 15:28
김정섭 충남 공주시장이 14일 정례브리핑을 갖고 일본 지방정부와의 모른 교류를 전면 중단하겠다는 뜻을 밝히고 있다. 공주시 제공

충남 공주시가 일본 지방정부와의 모든 교류활동을 전면 중단하기로 결정했다고 14일 밝혔다.

김정섭 공주시장은 14일 개최된 정례브리핑을 통해 일본 지방정부와의 교류를 전면 중단하겠다는 뜻을 밝히고 일본정부를 규탄했다.

김 시장은 “일본 아베정권은 과거에 대한 사과와 반성은 고사하고 역사·인권의 문제를 경제의 영역으로 끌어들여 피해자인 대한민국을 압박하고 있다”며 “수출규제 조치는 국제법과 세계 자유무역 질서에 반하는 행위로, 공주시는 사태 해결 전까지 일본 지방 정부와의 모든 교류활동을 중단하기로 결정했다”고 말했다.

시는 다만 교류 중단에 따른 시민들의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한 지원방안을 마련하겠다는 복안이다.

김 시장은 “일본은 왜국이었던 시절부터 공주시와 긴밀한 관계를 맺어왔지만, 일본 아베정권의 행태를 규탄하는 의미에서 이렇게 동참하게 됐다”면서도 “피해를 입는 시민들을 위한 지원방안을 모색해 나가겠다”고 덧붙였다.

김 시장은 이와 함께 올해가 3.1운동과 대한민국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인 만큼 현재 16건의 기념사업도 추진 중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올해 안으로 공주의 독립운동사를 교재로 편찬하고, 일제 잔재에 대한 청산 노력과 일제강점기 피해자들을 기리기 위한 시민사회 노력에도 적극 동참해 나갈 것”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광복절 태극기를 게양하거나 일본 전범기업 상품 불매에 동참하는 일, 일제 잔재에 대해 반대하는 일 모두 진정한 독립”이라며 시민들의 동참을 독려했다.

공주=전희진 기자 heejin@kmib.co.kr

많이 본 기사

포토

아직 살만한 세상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