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경덕에 유감” DHC 입장문에 “내가 두려운 모양… 공부 좀 하셔라”

국민일보

“서경덕에 유감” DHC 입장문에 “내가 두려운 모양… 공부 좀 하셔라”

입력 2019-08-14 18:01 수정 2019-08-14 18:02
DHC TV 홈페이지 캡처, 연합뉴스

대한민국 역사 바로잡기 캠페인을 펼치고 있는 서경덕 성신여대 교수가 일본 화장품 브랜드 DHC에 일침을 가했다. DHC가 한국 폄하 방송 논란 이후 낸 입장문을 통해 서 교수에게 유감을 표하자 이에 답한 것이다.

서 교수는 14일 SNS에 “늘 극우 기업들은 저를 걸고넘어진다. 저의 활동이 이제 두려운가 보다”라며 “제게 유감을 표명했으니 저 역시 DHC 측에 제 입장을 전달해볼까 한다”며 말문을 열었다.

앞서 DHC TV는 이날 공식 홈페이지에 야마다 아키라 대표이사 명의로 된 입장문을 올렸다. DHC TV 측은 “우리 프로그램 내에서 있었던 한·일 관계에 대한 담론은 사실에 근거한 정당한 비판”이라며 “한국 언론은 우리 프로그램 내용의 어디가 어떻게 ‘혐한적’이며 ‘역사왜곡’인지 구체적으로 지적해줬으면 좋겠다”고 했다.

DHC TV 홈페이지 공식 입장문 캡처

이어 “특히 프로그램 내용과 무관한 DHC 상품에 대해 서 교수를 중심으로 불매운동이 벌어지고 있는 것에 대해 매우 유감스럽다”며 서 교수를 직접 언급했다. 그러면서 “말할 것도 없지만 한국 DHC가 제공하는 상품과 서비스, 현지 직원은 우리 프로그램 내용과 아무런 직접적 관련이 없다”며 “그런 상식을 넘어 전개되는 불매운동은 ‘언론 봉쇄’가 아닌가 하는 우려를 금할 수 없다”고 말했다.

서 교수는 “이 입장문을 보면서 제일 먼저 떠오르는 생각은 ‘역시 한 나라의 품격은 제대로 된 역사교육에서부터 시작된다’는 것”이라며 “일본에서 제대로 된 역사교육을 못 받은 패널들이 나와서 떠들어대는 이야기들이다 보니 하는 얘기마다 늘 주변국의 뒷담화와 역사왜곡 뿐”이라고 지적했다.

또 “한국에 대한 역사왜곡 뿐만 아니라 이들은 난징대학살에 대한 부정까지, 즉 중국에 가해한 역사까지도 왜곡하는 집단”이라며 “이런 사실들을 중국 네티즌들에게도 널리 알려 동북아 역사를 파괴하는 일본 DHC를 아시아에서 추방시킬 수 있도록 노력할 계획”이라고 강조했다.

마지막으로 야마다 아키라 대표에게 “동북아 역사에 관련한 올바른 책을 곧 보내드릴 테니 부디 공부 좀 하시고 출연자들을 섭외하라”는 일침을 가하기도 했다. 또 최근 서 교수의 제안으로 펼쳐지고 있는 ‘#잘가요DHC’ 해시태그 캠페인을 재차 언급하며 불매운동을 독려했다.

문지연 기자 jymoon@kmib.co.kr

많이 본 기사

포토

아직 살만한 세상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