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양시 ‘일산테크노밸리 사업설명회’ 개최…4차산업 클러스터 청사진 제시

국민일보

고양시 ‘일산테크노밸리 사업설명회’ 개최…4차산업 클러스터 청사진 제시

이재준 고양시장 “고양시 땅이 아닌, 고양시 가치 팔러 왔다”

입력 2019-08-14 18:07
이재준 고양시장이 14일 '일산테크노밸리 사업설명회'에서 직접 사업설명 프레젠테이션에 나서고 있다. 고양시 제공

경기도 고양시는 14일 서울 코엑스에서 ‘일산테크노밸리 사업설명회’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사업설명회 등록업체는 약 100여개 기업이었으며, 현장에서는 투자의향서도 접수됐다. 제출업체는 15개 기업으로 수요 면적은 4만3000㎡ 규모다.

고양시는 사업설명회에 참석한 기업관계자 및 벤처캐피탈 투자자들을 상대로 일산테크노밸리의 우수한 입자 여건 및 미래 비전 등에 대해 적극적인 마케팅을 펼쳤다.

사업설명회에는 기업 관계자뿐만 아니라 경기도, 고양시 관계자들과 도·시의원들도 대거 참석하는 등 고양시는 이번 사업설명회를 계기로 ‘기업하기 좋은 도시, 고양’ 이미지를 확산시켜 나가겠다는 의지를 보였다.

이재준 고양시장은 직접 사업설명 프레젠테이션에 나서면서 사업 신뢰도를 한층 높였다. 이 시장은 “오늘 이곳에 고양시의 땅을 팔러 온 게 아니라 고양시의 가치를 팔러 왔다”며 “기업인의 돈을 사러 온 게 아니라 기업인의 꿈을 사러왔다”고 사업설명회의 의미를 다졌다.

이 시장의 프레젠테이션 이후에는 4자 사업시행기관인 경기도, 고양시, 경기도시공사, 고양도시관리공사 관계자들이 참석자들과 실무적인 질의응답을 주고받기도 했다.

또한 행사장에는 일산테크노밸리 홍보부스 외에도 고양방송영상밸리 홍보부스, CJ라이브시티 홍보부스 등도 설치돼 상담을 원하는 기업 관계자들의 발길이 끊이지 않았다.

일산테크노밸리 조성사업은 일산서구 대화동, 법곳동 일원 80㎡만 규모의 도시개발사업으로, 2016년 공모를 통해 경기도와 고양시가 공동으로 추진하는 민선7기 최우선 핵심 정책 사업이다.

올해 하반기 구역지정 및 개발계획 승인을 목표로 현재 설계용역이 진행 중이며, 내년 상반기부터는 실질적인 토지보상도 이뤄질 예정이다.

일산테크노밸리의 강점으로는 저렴한 용지를 비롯해, 인근에 방송영상밸리, 청년스마트타운, CJ라이브시티(테마형 테마파크), 킨텍스(MICE산업) 등 지역 도시기반 시설과의 인프라 공유가 가능해 산업 간 선순환체계 구축이 용이하다는 점이다. 아울러, 제1·2자유로와 GTX(2023년 개통), 신교통수단 등 광역교통과도 연계돼 있어 우수한 산업 입지로 평가되고 있다.

고양=박재구 기자 park9@kmib.co.kr

많이 본 기사

아직 살만한 세상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