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 감독·골키퍼·구단 줄줄이 징계’ 김도훈 감독 총 5경기 정지+1000만원

국민일보

‘울산 감독·골키퍼·구단 줄줄이 징계’ 김도훈 감독 총 5경기 정지+1000만원

입력 2019-08-14 20:50

심판 판정에 항의하다 퇴장 명령을 받은 울산 현대 김도훈 감독이 한국프로축구연맹 상벌위원회로부터 중징계를 받았다.

프로연맹은 14일 축구회관에서 상벌위를 열고 김 감독에 대해 3경기 출전 정지에 제재금 1000만원의 징계를 결정했다.

김 감독은 지난 11일 대구 FC와의 경기 후반 14분쯤 주심이 울산 수비수 윤영선의 핸드볼 반칙에 따른 페널티킥을 선언하자 5분여 동안 주심을 상대로 강하게 항의하다 퇴장 명령을 받았다.

상벌위는 김 감독이 항의하는 과정에서 경기 시간을 지연했고, 항의 방식도 거칠었다고 판단했다. 김 감독은 퇴장에 따른 2경기 출전 정지에 추가로 3경기를 더해 총 5경기 동안 벤치를 지키지 못하게 됐다.

이에 따라 김 감독은 16일 전북 현대와 26라운드부터 내달 22일 강원FC와 30라운드까지 출전하지 못한다.

상벌위는 또 경기가 끝난 뒤 심판실 입구 근처에서 심판에게 모욕적인 말을 한 것으로 드러난 울산의 김범수 골키퍼 코치에게는 제재금 500만원을 부과했다. 또 김 감독의 퇴장 상황에서 울산 관중이 심판을 향해 물병을 투척한 것에 대해서도 울산 구단의 책임을 물어 제재금 200만원 처분을 내렸다.



김영석 기자 yskim@kmib.co.kr

많이 본 기사

아직 살만한 세상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