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류현진 前 동료’ 푸이그, 미국 국민됐다…쿠바 탈출 7년만

국민일보

‘류현진 前 동료’ 푸이그, 미국 국민됐다…쿠바 탈출 7년만

입력 2019-08-15 09:05

클리블랜드 인디언스 야시엘 푸이그(29)가 쿠바를 탈출해 미국으로 망명한 지 7년 만에 미국 국민이 됐다.

MLB닷컴과 ESPN 등 미국 언론들은 15일(한국시간) “푸이그는 트위터 계정에 미국 국적(시민권) 취득 사실을 알린 뒤 성조기를 든 사진과 함께 ‘미국 국민이 될 위대한 기회를 준 신에게 감사한다’는 글을 올렸다”고 전했다.

푸이그는 메이저리그에서 뛰기 위해 2012년 쿠바를 탈출했다. 미국 금수 조처에 따라 쿠바 야구 선수들은 메이저리그로 직행하지 못하고 제3국 망명을 거쳐 미국에 입성했다. 그런 탓에 푸이그도 목숨을 건 4번의 시도 끝에 미국에 발을 내디디는데 성공했다.

푸이그는 마약 밀반입에 사용되는 보트를 타고 멕시코에 상륙한 뒤 미국에 입성했다. 푸이그는 2012년 6월 LA 다저스와 7년간 4200만달러에 계약했다.

그러나 탈출 과정에서 신세를 진 멕시코 밀수 조직인 로스 세타스의 협박에 연봉 일부를 상납하고 급기야 살해위협을 받기도 했다.

푸이그는 강한 어깨와 파워를 겸비해 메이저리그 입성과 함께 인기를 끌었다. 수비와 주루 때 역동적인 그의 몸짓은 색다른 볼거리를 줬다. 다저스에선 류현진(32), 후안 우리베 등과 자주 익살스러운 행동을 선사해 한국 팬의 인기를 끌기도 했다.

지난해 말 다저스를 떠나 신시내티 레즈로 이적했고 올해 7월 다시 클리블랜드로 터전을 옮겼다. 7시즌 동안 통산 타율 0.277, 홈런 131개, 타점 398개를 올렸다.

상황이 많이 달라졌다. 버락 오바마 전 미국 대통령의 재임 말기 미국과 쿠바는 국교를 정상화했다. 메이저리그 사무국과 쿠바야구협회는 2018년 12월 포스팅시스템(비공개경쟁입찰)으로 안전하게 쿠바 선수들이 미국에 진출할 수 있는 협약을 체결했다.

그러나 도널드 트럼프 미국 행정부는 올해 4월 이 협약이 무효라며 야구 외교를 바탕으로 한 미국과 쿠바와 화해 조처에 제동을 걸고 나섰다.



김영석 기자 yskim@kmib.co.kr

많이 본 기사

아직 살만한 세상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