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마르 이적 혼돈에 빠지나?’ 생제르맹, 바르샤·마드리드 제안 거절

국민일보

‘네이마르 이적 혼돈에 빠지나?’ 생제르맹, 바르샤·마드리드 제안 거절

입력 2019-08-15 09:13

프랑스 프로축구 리그앙 파리 생제르맹(PSG)이 네이마르의 영입을 원하는 FC바르셀로나와 레알 마드리드(이상 스페인)의 제안을 거절했다고 유럽 언론들이 보도했다.

영국 공영방송 BBC는 15일(한국시간) “바르셀로나와 레알 마드리드가 네이마르 영입을 원했지만 PSG가 제안을 받아들이지 않았다”고 전했다.

스페인 축구전문 기자인 기옘 발라게는 ‘BBC 라디오 5 라이브’를 통해 “바르셀로나가 네이마르의 영입을 위해 1억유로(약 1360억원)에 필리피 코치뉴와 이반 라키티치를 함께 주는 제안을 PSG에 했다”고 소개했다.

발라게 기자는 “레알 마드리드도 이적료에 개러스 베일과 하메스 로드리게스를 함께 넘겨주겠다고 했다”라며 “이에 PSG는 비니시우스까지 달라고 했지만 레알 마드리드가 받아들이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이어 “결국 PSG는 바르셀로나와 레알 마드리드의 제안을 모두 거절했다”고 덧붙였다.

네이마르는 2017년 8월 역대 최고 이적료인 2억2200만유로(3016억원)를 기록하며 바르셀로나를 떠나 PSG로 이적했다. 네이마르의 계약에는 이적료와 똑같은 바이아웃(최소 이적료) 조항이 추가됐다.

네이마르는 PSG에서 두 시즌 동안 정규리그 37경기에서 34골을 터트렸지만 두 시즌 모두 부상 때문에 제대로 활약을 못 했다.

네이마르는 이적을 준비하면서 리그앙 개막전에 결장했고, PSG 팬들은 네이마르에 대해 “팀을 떠나라”라는 배너를 경기장에 걸기도 했다. 결국 PSG도 “네이마르의 이적 협상이 훨씬 진전되고 있다”라며 네이마르의 이적을 기정사실화 했다.



김영석 기자 yskim@kmib.co.kr

많이 본 기사

아직 살만한 세상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