빅스 혁, 목소리로 듣는 SF 소설… 재능 기부 참여

국민일보

빅스 혁, 목소리로 듣는 SF 소설… 재능 기부 참여

입력 2019-08-15 09:39
목소리 재능 기부에 나선 빅스 혁(사진제공:EBS)

빅스 혁이 낭독한 SF 소설 ‘이상한 용손 이야기’가 오는 18일 최초로 공개된다.

빅스 혁의 낭독이 오는 18일 밤 12시 EBS 라디오 ‘아이돌이 만난 문학’에서 공개된다. EBS 라디오 ‘아이돌이 만난 문학’은 아이돌 낭독 기부 프로젝트 ‘아이돌이 읽다, 마음을 잇다’를 통해 만들어진 낭독 음원을 들려주어 우리 문학에 대한 관심을 높이고 새로운 독서 문화를 만들고자 하는 프로그램이다. 지금까지 빅스 라비, 청하, 하성운, 위키미키(지수연, 최유정, 김도연), 인피니트(성종, 남우현)의 낭독이 방송되며 화제를 모은 바 있다.

혁이 낭독한 ‘이상한 용손 이야기’는 곽재식 작가의 작품으로, 어느 날 자신이 용의 자손이라는 사실을 알게 된 주인공의 귀여운 고군분투를 그린 단편 소설이다. 낭독을 마친 혁은 “용의 자손임을 알게 된 주인공이 점점 성장하는 모습이 감명 깊었다”며, “최선을 다해 낭독했으니 재밌게 들어 달라”고 전했다.

빅스 혁은 낭독 기부 프로젝트 ‘아이돌이 읽다, 마음을 잇다’는 물론 사회 취약계층의 여행을 지원하는 민들레카 캠페인 ‘덧마루 프로젝트’, 소아암 환아를 위한 ‘슛포러브’ 등 다양한 캠페인을 통해 따뜻한 마음을 나누며 훈훈한 선행을 이어가고 있다.

한편, 빅스 혁이 낭독한 ‘이상한 용손 이야기’는 오는 18일(일) 밤 12시 오정연 아나운서가 진행하는 EBS 라디오 ‘아이돌이 만난 문학’을 통해 공개된다. 또한 빅스 혁은 오는 26일(월) 첫 방송되는 tvN 새 월화드라마 ‘위대한 쇼’에서 아이돌 연습생 최정우 역으로 시청자들과 만날 예정이다.

김기호 hoya71@kmib.co.kr

많이 본 기사

아직 살만한 세상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