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낙연 총리, 광복절 맞아 ‘광복군 합동묘역’ 참배…국무총리 최초로 찾아

국민일보

이낙연 총리, 광복절 맞아 ‘광복군 합동묘역’ 참배…국무총리 최초로 찾아

신흥무관학교 설립 주도한 초대 부통령 이시영 선생 묘소도 찾아…애국선열에 감사 표시

입력 2019-08-15 14:09
이낙연 국무총리는 15일 광복절을 맞아 서울 강북구 수유리 애국선열 묘역의 이시영 초대 부통령 묘소를 찾아 묵념을 하고 있다. 뉴시스

이낙연 국무총리는 15일 광복절 74주년을 맞아 서울 강북구 수유리 애국선열 묘역을 찾아 광복군 합동묘역과 이시영 선생 묘소를 참배했다. 이 총리는 국무총리로서는 최초로 광복군 합동묘역과 이시영 선생 묘소를 찾았다.

국무총리실은 이날 이 총리의 참배는 광복절을 맞아 조국 독립과을 위해 헌신한 애국선열들에 대한 감사를 표하기 위해 이뤄졌다고 밝혔다. 앞서 이 총리는 지난 1월 손병희 선생 묘소와 2월 백범 김구 선생 묘소, 3월 한용운·오세창 선생 묘소를 참배한 바 있다.

이 총리가 찾은 광복군 합동묘역은 대한민국 임시정부 광복군으로 중국 각 지역에서 일본군과 싸우다가 전사 혹은 순국한 17위의 합동묘다. 이 합동묘는 광복군 동료들이 중국에서 유골을 수습, 귀국한 후 후손이 없어 국립묘지에 안장되지 못한 선열을 위해 한국광복군동지회가 1967년 조성했다.

이시영 선생은 ‘노블레스 오블리주’로 잘 알려진 우당 이회영 선생의 동생으로 1910년 일가족 50여명과 함께 중국 유하현 추가가로 망명했다. 이후 이시영 선생은 1911년 경학사와 신흥강습소 설립을 주도하고, 1912년 신흥강습소를 신흥무관학교로 발전시키는 등 독립운동에 헌신했다. 이어 1919년 상해에서 대한민국임시정부 수립에 참여, 법무총장, 재무총장 등을 맡았다. 광복 후에는 대한민국 초대 부통령을 역임했다.

정부는 그간 국가차원의 관리가 미흡했던 국립묘지 외 독립유공자의 묘소를 체계적으로 관리해나갈 계획이라고 강조했다. 독립유공자 묘소 실태조사 주기적 실시, 묘소 정보 시스템 개발, 합동묘역의 국가관리묘역 지정․관리, 묘소 미확인 독립유공자 유족 DNA 채취 등을 추진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상헌 기자 kmpaper@kmib.co.kr

많이 본 기사

아직 살만한 세상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