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관 지명 다음 날 세금 낸 조국 부인…종합소득세 지각 납부 논란

국민일보

장관 지명 다음 날 세금 낸 조국 부인…종합소득세 지각 납부 논란

입력 2019-08-16 09:12 수정 2019-08-16 09:18
뉴시스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의 배우자가 소득 신고를 하지 않았다가 장관으로 지명된 직후 뒤늦게 세금을 납부했다는 보도가 나왔다. 인터넷 포털사이트 실시간 검색어엔 ‘조국 부인’이 오르내리고 있다.

MBC는 조 후보자가 지난 12일 국회에 제출한 세금 납부 내역서를 확인한 결과 발급 하루 전인 11일 조 후보자의 부인이 세금 수백만원을 낸 것으로 드러났다고 15일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조 후보자의 부인은 종합소득세 2건으로 각각 259만원과 330만원을 납부했다.

조 후보자 부인의 종합소득세 늑장 납부는 이번이 처음은 아니다. 조 후보자가 청와대 민정수석으로 재직 중이던 지난해 4월 18일과 20일엔 2년 전 소득을 뒤늦게 신고하면서 종합소득세 57만5000원을 냈다.

야당은 탈세 의도가 있었던 것 아니냐며 비판했다. 반면 조 후보자 측은 “인사청문회를 앞두고 점검하다 보니 내지 않은 세금이 확인돼 납부한 것”이라고 해명했다.

천금주 기자 juju79@kmib.co.kr

인기 기사

많이 본 기사

아직 살만한 세상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