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매매는 했으나 고소할 것” BJ 꽃자, 정배우 명예훼손 고소 예고

국민일보

“성매매는 했으나 고소할 것” BJ 꽃자, 정배우 명예훼손 고소 예고

입력 2019-08-16 11:10
(왼쩍) 정배우, (오른쪽) 꽃자. 정배우 유튜브, 꽃자 인스타그램 캡처

유튜버 정배우가 아프리카 TV의 유명 트랜스젠더 BJ 꽃자(본명 박진아)의 성매매 의혹을 제기한 가운데 꽃자가 입을 열었다. 꽃자는 해당 의혹을 인정하고 유튜버 정배우를 고소하겠다는 입장이다.

BJ 꽃자는 15일 유튜브 채널을 통해 “과거에 이런(성매매) 일을 했었고, 가족에게 알리고 싶지 않았다. 덮고 싶었다”고 말했다. 그렇지만 “(정배우가) 없는 이야기를 했기 때문에 고소 예정”이라고 밝혔다.

꽃자는 “(정배우가) 다른 친한 BJ들에게도 연락했다더라. ‘본인에게 피해 가기 싫으면 연락받으라’고 했다. 그건 아닌 것 같다”며 “변명하고 싶지는 않다. 그냥 엄마, 아빠에게 숨기고 싶었다. 방송에서도 이야기했는데 도박을 했고 큰돈을 잃었다”며 눈물을 보였다.

이어 “(성매매는) 맞다. 맞으니까 해명할 게 없다. 여러분들에게 미안하다. 아니라고 한 내 말을 믿은 여러분에게 미안하다”라며 고개를 숙였다. 추후 방송 활동 여부에 대해서는 “일단 방송은 안 한다. 꼬리표를 달면서까지 하고 싶지 않다. 다른 일을 하면 된다”고 밝혔다.

정배우 유튜브 캡처

앞서 정배우는 꽃자가 불법 성매매를 했다고 폭로했다. 정배우는 “꽃자는 지난 2014년부터 2017년까지 햇수로 4년간 불법 성매매를 해왔다”며 2016년 11월쯤 한 성매매 커뮤니티 사이트에 꽃자가 자신의 신상정보를 담은 글과 사진을 게재한 적이 있다고 전했다. 이에 꽃자는 사실이 아니라며 정배우를 허위사실 유포와 명예훼손 혐의로 고소하겠다고 밝혔다.

당시 꽃자는 정배우와의 전화통화에서 이 같은 사실을 부인했다. 그러자 정배우는 꽃자가 BJ 세야의 수년 전 방송에 출연한 영상을 공개했다. 해당 영상에서는 꽃자가 “수술하기 전 몸으로 하는 일을 했다. 3개월에 2000만원을 벌어 그 돈으로 트랜스젠더 수술을 했다”고 고백했다.

현재 해당 영상은 삭제된 상태다.

BJ 꽃자는 유명 트랜스젠더 BJ로, 유튜브 구독자 수만 약 50만명에 달하는 인기 유튜버다.

송혜수 인턴기자

많이 본 기사

아직 살만한 세상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