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70대 노인이 호프집 화장실에 몰카 설치

국민일보

[단독] 70대 노인이 호프집 화장실에 몰카 설치

용산 전자상가에서 몰카 구입해 설치방법까지 배워

입력 2019-08-16 13:36 수정 2019-08-16 13:55

몰래카메라 범죄가 끊이지 않고 있다. 이번에는 70대 노인이 호프집 화장실에 몰카를 설치해 여성들을 훔쳐보다 검거됐다.

전남 목포경찰서는 목포시 도심의 한 호프집 화장실에 몰래카메라를 설치한 혐의(성폭력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로 A씨(75)를 불구속 입건해 조사하고 있다고 16일 밝혔다.

A씨는 지난달 말쯤부터 이달 14일까지 목포시내 한 호프집 화장실에 몰래카메라를 설치한 혐의를 받고 있다.

호프집 여주인이 1층 화장실 창문 틈으로 내려와 있는 대나무 끝쪽에 연결된 차량 리모콘 형태의 물체를 수상히 여겨 뜯어본 뒤 몰래카메라를 발견하고 112에 신고했다.

경찰 조사 결과 A씨는 서울 용산의 한 전자상가를 찾아 몰래카메라를 구입했으며 설치방법까지 자세히 배운 뒤 이 같은 짓을 저지른 것으로 드러났다.

경찰은 A씨에 대한 또 다른 여죄가 있는지 조사한 후 신병처리 여부를 결정할 방침이다.

목포=김영균 기자 ykk222@kmib.co.kr

많이 본 기사

아직 살만한 세상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