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매매 조사 받아… 처벌 받겠다” BJ 꽃자, 눈물의 사과[전문]

국민일보

“성매매 조사 받아… 처벌 받겠다” BJ 꽃자, 눈물의 사과[전문]

입력 2019-08-16 23:00

성매매 논란을 빚은 BJ 꽃자가 사과 영상을 올리고 “처벌을 받겠다”고 전했다.

꽃자는 16일 자신의 유튜브에 ‘진심으로 죄송합니다’라는 영상을 올렸다. 그는2014년 성매매를 한 것은 맞지만 2016년까지 꾸준히 한 것은 아니다”라며 “방송을 시작하고 지금까지는 성매매를 한 적이 없다”고 설명했다.

지난 방송을 언급하면서는 “홧김에 방송을 한 것은 맞다. 난 (성매매를) 인정하고 사과했는데 그분(정배우)은 내 팬을 ‘시녀’라 지칭하고, 통화를 하며 ‘창년’이라고 했다”며 “내가 욕을 하도록 유도했다”고 말했다.


이어 “과거에 한 일에 대해 처벌을 받겠다. 일단 조사를 받았다”며 “방송을 접을지 쉴지 어떻게 될지는 모르겠다. 너무 죄송하다”고 했다.

그는 또 “죄송한 부분이 있다면 날 믿고 방송을 봐주신 분에게 거짓말을 했다는 것이다. 어제 해명 방송에서 거짓말 한 것은 창피한 행동”이라며 “사건에 대해 제대로 인지하지 못했고 이렇게 일이 커질지 몰랐다”고 말했다. 당초 꽃자는 정배우와의 통화에서 의혹을 모두 부인하며 강경 대응을 예고했었다. 하지만 이후 방송을 통해 혐의를 시인했다.

앞서 유튜버 정배우는 지난 15일 자신의 유튜브를 통해 꽃자가 2014년부터 햇수로 4년간 불법 성매매를 했다고 주장했다. 꽃자는 곧장 해명 방송을 틀고 “성매매는 했지만 2016년 이후 하지 않았다. 아무리 내가 트렌스젠더고 과거에 남자였어도 지금은 여자의 삶을 살고 있고, 사과도 했다”며 “정배우를 고소하겠다”고 했다.

꽃자가 16일 오후 유튜브 댓글을 통해 남긴 입장 전문.

말로는 전부다 전달하지 못하여 글로써 다시 남깁니다. 오늘 방송을 킨 이유는 팬분들과 모든분들에게 용서를 구하고자 방송을 켰습니다.

첫번째로는 2014년 성매매를 한건 사실이 맞습니다. 16년도 3월부터 방송을 시작하여 그 뒤로는 한적이 없습니다 14년부터 16년도 까지 성매매를 꾸준히 한것이 아니고 가게에도 출근하며 성형도 하였습니다. 이거에 대해서 어제 방송에서 아니라고 거짓말을 한 이유는 솔직히 그때까지만 해도 사태의 심각성을 몰랐고 정말 숨기고 싶은 과거였습니다.

거짓말을 한거에 대해서는 정말 죄송합니다. 그리고 전 사과방송 태도문제가 있었는데 솔직히 그때까지만 해도 사태의 심각성을 몰랐고 정배우님께서 실시간 스트리밍으로 꽃자팬을 시녀라고 지칭하며 시청자 분들과 통화로 저의 욕을 하며 창X이라며 통화하는것을 보았습니다. 저도 홧김에 저런 사람도 방송을 하는데 왜 나라고 못하겠냐며 월요일날 방송을 킨다고 하였습니다. 그점에 대해선 무조건 제 잘못이며 더이상 어떠한 변명도 늘어놓지 않겠습니다. 죄송합니다.

박민지 기자 pmj@kmib.co.kr

많이 본 기사

아직 살만한 세상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