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규리 사건’ 재조명된 사연…“큰 위기가 왔었다, 고통스러워”

국민일보

‘김규리 사건’ 재조명된 사연…“큰 위기가 왔었다, 고통스러워”

입력 2019-08-17 11:29 수정 2019-08-17 13:43
MBC '라디오스타' 캡처

이명박정부 시절 국가정보원이 작성한 문화·예술계 블랙리스트에 배우 김규리가 올랐던 사건이 재조명되고 있다. 김규리가 최근 한 방송 프로그램에 출연해 당시 힘들었던 심정을 털어놓으면서다.

김규리는 14일 MBC 예능프로그램 ‘라디오스타’에서 10년 동안의 공백기간을 겪었다고 말했다. 그는 “일을 하다 보면 위기가 한 번씩 온다. 저도 모두가 알다시피 큰 위기가 왔었다”며 “너무 고통스러웠다. 지난해부터는 일이 더 안 들어왔었다”고 했다.

이어 “영화 ‘미인도’를 찍을 때 한국화를 배웠었는데, 이걸로 더 열심히 해서 두 번째 직업을 가져도 되지 않을까 하는 생각이 들었다”면서 “다행히 작품이 들어와 요즘은 일을 할 수 있게 돼서 좋다”고 덧붙였다.

김규리가 직접 당시의 고충을 언급하면서 17일 오전 포털사이트 네이버의 실시간 급상승 검색어에는 ‘김규리 사건’이라는 키워드가 상위권에 오르내렸다. 김규리는 2008년 광우병 파동 때 “차라리 청산가리를 털어 넣겠다”는 발언으로 논란의 중심에 섰고, 이후 MB정부 블랙리스트에 포함된 사실이 알려졌다.

긴 공백기간을 가졌던 김규리는 2017년 SBS ‘그것이 알고싶다’를 통해 힘겨운 시간을 보냈다고 고백했다. 그는 “내가 적은 글 속에서 ‘청산가리’ 하나만 남았다. 내 삶, 내 일상 속에 들어와 끊임없이 나를 왜곡한 이들이 있었다”며 “나를 ‘죽어’라고 저주한 사람도 있었다”고 말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김규리는 1998년 데뷔 이후 영화 ‘여고괴담’ ‘미인도’ ‘화장’ 등에서 활약해 얼굴을 알렸다. 드라마 ‘학교’ ‘현정아 사랑해’ ‘우리 갑순이’ 등에도 출연한 바 있다.

박은주 기자 wn1247@kmib.co.kr

많이 본 기사

아직 살만한 세상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