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혜선측 “이혼합의한 적 없다, 이혼 의사도 없어”

국민일보

구혜선측 “이혼합의한 적 없다, 이혼 의사도 없어”

법무법인 리우 보도자료 “이혼결정 보도는 모두 거짓”

입력 2019-08-20 21:29 수정 2019-08-20 23:00
구혜선측이 안재현과의 이혼에 합의한 적이 없다고 밝혔다. 구혜선측은 또 안재현측이 밝힌 ‘이혼 결정’ 보도는 모두 거짓이며 구혜선은 이혼할 의사가 전혀 없고 혼인파탄에 관한 귀책사유 또한 없다고 주장했다.

tvN ‘신혼일기’의 구혜선과 안재현.

구혜선의 소송대리인인 법무법인 리우는 20일 보도자료를 통해 구혜선 본인의 공식 입장을 밝혔다.

리우는 “구혜선씨는 안재현씨와 이혼에 ‘협의’한 바는 있으나 이혼에 ‘합의’한 적은 없다”면서 “현재 이혼할 의사가 전혀 없으며 혼인파탄에 관한 귀책사유도 전혀 없음을 알려드린다”고 전했다.

이혼합의서 초안이 오가긴 했지만 이에 대해 날인이나 서명을 하지 않았다는 것이다.

리우는 “이미 구혜선씨 본인이 밝힌 바와 같이 상대방 안재현씨의 결혼 권태감과 신뢰훼손, 변심, 주취상태에서 다수의 여성과 긴밀하고 잦은 연락 등의 이유로 심한 스트레스를 받아온 구혜선씨가 합의이혼을 위한 절차를 진행하고 있었던 것은 사실”이라면서 “구혜선씨 어머니의 정신적 충격과 건강악화, 그리고 가정을 지키고 싶은 마음에, 이혼에 합의할 의사가 없음을 구혜선씨 본인이 이미 SNS를 통해서 명백히 밝힌 바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구혜선씨의 어머니를 위하는 마음과 가정을 지키고 싶은 마음은 현재도 여전히 변함이 없다”면서 “따라서 구혜선씨와 안재현씨가 이혼에 ‘합의’하였다는 기사는 전혀 증거가 없는 사실무근임을 알려드린다”고 덧붙였다.

리우는 구혜선의 소속사가 소속 연예인의 사생활에 일방적으로 관여해 신뢰를 깨뜨렸다고 주장했다.

리우는 “구혜선씨는 현재 소속 연예인의 사생활에 일방적으로 관여하면서 신뢰를 깨뜨린 구혜선씨의 소속사와도 더 이상 함께 할 수 없음을 확인하고 조속히 전속계약관계가 원만하게 종료되기를 희망한다”면서 “구혜선씨의 소속사가 이에 협조하지 않을 경우에는 법적인 조치를 취할 수밖에 없음을 알려드린다”고 강조했다.

김상기 기자 kitting@kmib.co.kr

많이 본 기사

아직 살만한 세상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