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청권 교수·연구진 “유성기업 노사 ‘골든타임’에 합의해야”

국민일보

충청권 교수·연구진 “유성기업 노사 ‘골든타임’에 합의해야”

입력 2019-08-21 13:32
김주일(왼쪽) 한국기술교육대 교수 등 충청권 교수 및 연구진이 21일 유성기업 노사갈등 해결을 촉구하는 성명서를 발표했다. 충남도 제공

충청권 교수·연구진 등이 9년째 갈등을 겪는 유성기업 노사에 정상화를 촉구하고 나섰다.

하재룡 선문대 교수 등 68명의 충청권 교수·연구진들은 21일 충남도청 브리핑실에서 유성기업 노사 문제의 평화로운 해결을 촉구하는 성명을 발표했다.

지난 12일 도와 아산시가 유성기업 노사 양측에 조건 없는 집중교섭 참여를 촉구했음에도 협상 테이블이 만들어지지 않는데 따른 조치다.

김주일 한국기술교육대 교수는 “이번에도 유성기업 사태가 해결되지 않으면 기약없는 장기간 노사분쟁으로 충청지역 노사관계 및 자동차부품 업체들의 미래에 악영향을 줄 것”이라며 “얼마 남지 않는 골든타임 내 해결을 촉구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유성기업 사태해결을 위해 노력해 온 지역사회와 종교계의 노력에 이제는 유성기업 노사가 진정성 있게 화답해야 한다”며 “노사는 대화의 창구에 조건 없이 참여, 얼마 남지 않은 골든타임을 놓치지 말아야 한다. 대승적 차원의 통 큰 결단을 내려 달라”고 했다.

김 교수는 이어 “지역사회와 종교계는 유성기업 노사문제를 종식하기 위해 집중교섭을 포함한 동원 가능한 모든 수단과 방법으로 최선을 다해 지원해야 한다”며 “충남도는 장기분쟁으로 근로자의 정신건강 회복을 위해 심리치유 사업을 시행해 달라”고 요청했다.

앞서 충남도와 아산시 및 3대 종단이 제안한 집중교섭(19~23일)은 유성기업 노사 간 의견차로 불발됐다.

도 관계자는 “현재 집중 교섭을 통한 사태 해결에 노사 간 이견이 커 교섭 추진이 어려운 실정”이라고 말했다.

현대자동차 부품업체인 유성기업은 지난 2011년 노조가 사측의 ‘주간 연속 2교대 합의 조항’ 불이행에 반발하며 전면 파업에 들어갔다. 이에 사측 역시 직장폐쇄로 맞서며 9년 째 노사 갈등이 이어지고 있다.

홍성=전희진 기자 heejin@kmib.co.kr

많이 본 기사

아직 살만한 세상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