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시, 대전으로 이전하는 기업에 최대 100억 원 지원

국민일보

대전시, 대전으로 이전하는 기업에 최대 100억 원 지원

입력 2019-08-21 13:46

대전시가 대전으로 이전하는 기업에 부지매입비·설비투자금 등을 최대 100억 원까지 지원한다.

대전시는 개정된 조례에 따라 이전기업에 대한 지원 한도액을 기업 당 60억 원에서 100억 원까지 인상한다고 21일 밝혔다. 시는 보유 중인 부지를 활용해 투자하는 경우에도 보조금을 지원한다는 계획이다.

대전은 그동안 산업용지 공급가격이 다른 지역보다 높게 공급돼 기업 이전의 걸림돌로 작용해 왔다.

상황이 이렇다 보니 지역 내 제조업체조차 상대적으로 저렴한 인근 시도로 확장이전을 결정하는 사례도 있었다.

이를 개선하기 위해 시는 대전으로 이전하는 기업에 부지매입비·설비투자금 일부를 최대 100억 원까지 지원하기로 했다. 순수 지자체 예산으로 100억 원까지 지원해주는 곳은 대전이 최초다.

여기에 본사이전보조금과 임대보조금, 고용보조금 등의 지원금 역시 기존과 마찬가지로 지원된다.

특히 개정된 조례가 지난 9일 시행된 만큼, 앞으로 업무협약을 체결하는 기업들은 투자금의 상당액을 보조금으로 지원받을 수 있게 된다.

대전시는 현재 신동·둔곡지구(기초과학거점, 2020년), 대덕평촌지구(뿌리산업, 2020년), 장대도시첨단(첨단센서, 2023년), 서구 평촌산단(일반산업, 2022년), 안산국방산단(국방산업, 2025년), 대동·금탄지구(첨단바이오, 2025년), 탑립·전민지구(첨단산업, 2026년) 등의 추가 산단을 조성 중이다.

이규삼 대전시 투자유치과장은 “우수한 인프라를 갖춘 대전의 특성 상 산업단지 조성원가가 높아 기업들의 부지매입 부담 역시 컸다”며 “이번 조례 개정으로 기업들에게 좋은 투자환경을 제공할 수 있게 돼 산단조성·기업유치에 긍정적인 효과가 기대된다”고 말했다.

대전=전희진 기자 heejin@kmib.co.kr

많이 본 기사

아직 살만한 세상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