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죽일 만 했다, 전혀 미안하지 않아”… ‘토막 살인’ 장대호, 얼굴 공개

국민일보

“죽일 만 했다, 전혀 미안하지 않아”… ‘토막 살인’ 장대호, 얼굴 공개

입력 2019-08-21 14:12
'한강 몸통 시신 사건' 피의자 장대호씨가 21일 경기 고양경찰서로 조사를 받기위해 압송되고 있다. 고양 = 최현규 기자

‘한강 몸통 시신 사건’ 피의자 장대호(38)의 얼굴이 공개됐다.

장대호가 21일 오후 2시 경기 고양경찰서에서 조사 받기 위해 압송되는 과정에서 마스크를 착용하지 않은 얼굴이 공개됐다. 신상 공개 결정에 따라 경찰은 장대호의 얼굴을 가리지 않았다. 그는 시종일관 당당한 모습으로 “유족에게 전혀 미안하지 않다”고 외쳤다.

이날 장대호는 취재진 앞에서 “(피해자) 유족에게 전혀 미안하지 않다”며 “반성하지 않는다”는 취지의 발언을 내놨다. 또 “나쁜 놈이 나쁜 놈을 죽인 사건”이라며 “상대방이 죽을 짓을 했다”고 했다. 경찰관이 발언을 저지하자 “왜 말을 못하게 하느냐”며 반발하기도 했다. 훼손된 시신을 모두 같은 장소에 버렸다고 진술하기도 했다.

'한강 몸통 시신 사건' 피의자 장대호씨가 21일 경기 고양경찰서로 조사를 받기위해 압송되고 있다. 고양 = 최현규 기자

경기북부지방경찰청은 전날 신상정보공개 심의위원회를 열어 “범죄 수법이 잔인하고 그 결과가 중대하다”며 장대호의 신상 공개를 결정했다. 신상 공개 대상은 이름, 나이, 성별, 얼굴 등이다.

장대호는 살인 및 사체손괴, 사체유기 등 혐의로 지난 18일 구속됐다. 지난 8일 오전 서울 구로구 자신이 일하는 모텔에서 A씨(32)를 둔기로 살해했다. 시신을 모텔 방에 방치하다 여러 부위로 토막 내 훼손했다. 12일 새벽 전기자전거를 이용해 시신을 옮기며 한강 등에 유기했다.

장대호는 “반말을 하며 기분 나쁘게 하고 숙박비 4만원도 주지 않으려고 해서 홧김에 살해했다”며 “머물던 방을 열쇠로 열고 몰래 들어가 잠든 틈에 둔기로 살해한 뒤 모텔 내 방 안에 방치했다”고 설명했다. 그는 구속 전 피의자심사를 마치고 “마지막으로 하고 싶은 말은 다음 생애에 또 그러면 너 또 죽는다”고 했다. 영장실질심사 전에도 “(피해자가) 먼저 시비를 걸었다”고 소리쳤다.

지난 12일 오전 9시15분 경기도 고양시 한강 마곡철교 부근에서 피해자 몸통 쪽 시신이 발견됐다. 나흘 뒤인 지난 16일 오전 10시48분에는 시신의 오른팔 부위가 한강 행주대교 남단 500m 지점에서 발견됐다.

박민지 기자 pmj@kmib.co.kr

많이 본 기사

아직 살만한 세상

"